[이주의책]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창의와 효율이 공존하는 조직

 
 
기사공유

“이런 거 말고 뭐 좀 창의적인 아이디어 없어요?” 직장 생활을 하다 보면 한번쯤 이런 이야기를 듣게 된다. 그래서 창의력을 총동원해 안을 들고 가면 이런 대답이 돌아올 때가 있다.

“이건 너무 비현실적이잖아요.” 이쯤 되면 ‘도대체 어쩌란 말이냐?’란 말이 입안에 맴돈다. 창의적이면서도 현실적인 아이디어를 내놓으라고 다그치기 전에 그런 아이디어가 뛰어놀 수 있는 작업환경이 필요하다. 하지만 그런 조직을 만들 수나 있을까?

‘룬샷’은 여기에 대한 나름의 해답을 제시하는 책이다. ‘미쳤다’고 손가락질받는 아이디어를 발굴해 이를 조직의 성장동력으로 만드는 법을 다룬다. 그렇고 그런 혁신 방안을 나열하는 책 같지만 기존의 경영서와 다르다. 경영을 과학자의 시선으로 접근한다. 경영과 과학은 어딘지 어울리지 않아 보이지만 저자의 이력을 살펴보면 이해가 간다.

이 책의 저자 사피 바칼은 13세부터 프린스턴 대학교에서 물리학과 수학을 공부했고 하버드 대학교를 최우등 졸업 후 스탠퍼드 대학교에서 물리학 박사를 받았다. 이론물리학자로 명성을 쌓아가던 2001년 돌연 암 신약을 개발하는 바이오테크 기업을 설립하고 10여년간 최고경영자를 지냈다. 오바마 행정부 시절에는 대통령의 과학 자문 위원으로 활동할 만큼 과학계와 경영계 모두에서 실력을 인정받는 인물이다.

저자는 팀이나 기업 심지어 국가가 극적 변화를 겪는 이유를 ‘상전이’(복잡계의 갑작스러운 변화)라는 과학적 원리로 해석한다. 그는 조직의 ‘문화’보다는 ‘구조’의 작은 변화가 혁신적인 발전을 이끌어 낼 수 있으며 ‘문화’를 바꾸려 하기보다는 조직의 ‘설계’를 잘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저자는 논지를 풀어내는 방식으로 스토리텔링을 사용했다. 2차 세계대전의 치열한 전장, 항공시장의 1인자 자리를 두고 맞선 라이벌 기업의 싸움, 애플과 폴라로이드 사를 세운 천재 기업가들의 흥망성쇠, 할리우드의 탄생과 007, 스타워즈의 성공 신화 등 다양한 역사적 현장을 오가며 ‘미쳤다’고 손가락질받던 아이디어가 어떻게 세상을 뒤집어 놓았는지 흥미롭게 풀어낸다.

위기가 닥칠수록 기업들은 저마다 비상경영을 선포하고 창의성과 혁신을 강조한다. 하지만 혁신의 결과는 더 큰 혼돈과 무의미한 일거리로 돌아오곤 한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혁신에 대한 ‘의지’의 피력이 아니라 창의와 효율이 공존하는 조직이 될 수 있는지 점검하고 다시 설계해 보는 과학적 접근이 아닐까.

룬샷 / 사피 바칼 저 / 흐름출판 / 1만8000원

☞ 본 기사는 <머니S> 제644호(2020년 5월12~18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권미혜 인터파크도서 도서1팀MD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47.00상승 59.8118:03 06/03
  • 코스닥 : 737.66하락 5.9218:03 06/03
  • 원달러 : 1216.80하락 8.618:03 06/03
  • 두바이유 : 39.57상승 1.2518:03 06/03
  • 금 : 38.93상승 0.9618:03 06/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