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TV 잘나가네”… 전자랜드 65인치 이상 4월 판매량 40%↑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전자랜드
/사진=전자랜드
전자랜드는 최근 65인치 이상 대형 TV 판매량이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

전자랜드의 올해 4월 65인치 이상 대형 TV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40% 증가했다. 또 전자랜드의 올해 1분기 65인치 이상 대형 TV 판매량 역시 전년 동기 대비 28% 늘었다.

이에 전자랜드는 기대했던 도쿄 올림픽 특수는 없었지만 국제적 이슈로 인해 집에 머무르며 여가를 즐기는 ‘집콕’ 문화 확산으로 65인치 이상 대형 TV의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가성비를 중요시하는 고객들을 중심으로 JVC 등 제조사의 제품에 대한 수요도 함께 증가했다. 전자랜드는 현재 전국 매장과 온라인 쇼핑몰에서 32·40·50·55·65인치 JVC LED TV를 판매하고 있다. JVC 65인치 UHD TV는 80만원대로 타사 대비 합리적인 가격대로 구성됐다.

전자랜드 관계자는 “영화관 방문을 자제하고 집에서 OTT를 이용해 영화나 드라마를 보는 고객들이 많아졌다”며 ”다양한 콘텐츠를 실감나게 즐기고 싶은 고객 수요가 높아지며 대형 TV 판매량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