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오리 취급 받던 '중대형아파트' 다시 귀한 대접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운 오리 취급을 받던 중대형아파트가 다시 귀한 대접을 받을지 주목된다. 사진은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미운 오리 취급을 받던 중대형아파트가 다시 귀한 대접을 받을지 주목된다. 사진은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1~2인가구 증가와 집값 급상승으로 인해 주택시장의 미운 오리새끼 취급을 받던 중대형아파트가 다시 귀한 대접을 받을 전망이다. 중소형아파트 가격이 중대형에 비해 더 오르면서 중대형과 중소형의 가격차가 줄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게다가 건설업체들이 오랜 기간 중대형 공급을 기피하면서 희소성도 강해졌다.

11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중대형아파트의 연간 입주물량이 2010년(10만2024가구)보다 76.8% 줄어든 2만3672가구가 입주한다. 반면 중소형아파트 입주물량의 비중은 해마다 높아지며 2018년엔 무려 42만316가구가 공급되기도 했다. 올해도 32만6292가구의입주가 이뤄진다. 올해 중소형 입주물량은 중대형(2만3672가구)보다 약 13.8배 많다.

중대형 미분양물량이 소형(전용면적 60㎡ 이하)이나 중소형(60~85㎡ 이하)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소진되고 있다. 2010년 당시 5만4000여가구에 달했던 중대형 미분양 물량은 올 3월 기준 2965가구만이 남아있다. 10년간 94.5%의 잔여물량이 감소한 셈.

중소형 면적(60~85㎡ 이하)은 같은 기간 10.5% 줄어 현재 2만6760가구가 남았다. 소형면적(60㎡ 이하)의 잔여물량은 2010년 대비 약 2배 가량(4703가구→8579가구) 늘었다.

업계에서는 올해도 중대형 물량의 강세를 전망한다. 분양업계 한 관계자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건설사들은 분양성이 비교적 높은 중소형 위주로 공급했다”며 “반면 중대형은 공급부족 현상으로 인해 희소성이 강해진데다 ‘똘똘한 한채 열풍’이 계속되면서 주택수요도 덩달아 늘고 있는 추세”라고 분석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