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긴급재난지원금 신청 포기… 이유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긴급재난지원금을 신청하지 않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사진=뉴스1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긴급재난지원금을 신청하지 않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사진=뉴스1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긴급재난지원금을 신청하지 않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총선 때부터 나는 국가예산을 그렇게 사용하지 말고 붕괴된 경제 기반을 재건하는 데 사용하라고 촉구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전 대표는 "벌써 국가 채무가 GDP 대비 42%를 넘어 45%대로 가고 있다"며 "문재인 정권 들어 포퓰리즘 경제 운용으로 국가채무가 급증하고 나라 곳간은 점점 비워지고 있다”고 일갈했다. 

홍 전 대표는 또 "앞으로 다가올 코로나 경제 위기는 금융위기였던 IMF 위기를 훨씬 넘어서는 복합 공황이 올 수도 있다"며 "야당으로서는 이번 총선 참패로 이를 저지할 힘이 없다는 것이 참으로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전국민 긴급재난지원금 신청 접수가 시작됐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23:59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23:59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23:59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23:59 01/20
  • 금 : 55.19상승 123:59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