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경찰 조롱한 갓갓… 갓갓 잡은 경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텔레그램 n번방 시초 ‘갓갓’이 잡혔다. 사진은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의 검찰 송치 현장. /사진=장동규 기자
텔레그램 n번방 시초 ‘갓갓’이 잡혔다. 사진은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의 검찰 송치 현장. /사진=장동규 기자
텔레그램 n번방 시초 ‘갓갓’이 잡혔다.

경북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11일 텔레그램 n번방 운영자 갓갓(24)을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아동성착취물 제작·배포등) 혐의 등을 적용해 구속 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갓갓을 유력 용의자로 특정해 지난 9일 긴급체포한 뒤 조사 과정에서 자백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난 3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을 체포한 후 디지털 성범죄자를 잇달아 검거했다. 박사방 사건 등 디지털 성범죄를 대대적으로 단속한 결과 430명을 검거하고 이 가운데 70명을 구속했다. 피의자 430명 연령대는 ▲10대 134명 ▲20대 173명 ▲30대 90명 ▲40대 25명 ▲50대 이상 8명이다.

당시 대대적인 소탕 성과에도 갓갓 검거 소식은 전해지지 않아 일각에서는 '갓갓은 경찰의 수사망을 피해 해외 도피 중인 것이냐' 등의 추측이 난무했다.

텔레그램 성범죄의 원조 갓갓이 이날 검거되면서 경찰의 텔레그램 주요 범죄 수사는 막바지 단계에 접어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나 못잡아” 조롱한 갓갓, 그는 누구?


갓갓과 조주빈은 대화방에서 서로의 성착취물을 평가하는 등의 행동을 보였다. /사진=머니투데이 이승현 디자인기자
갓갓과 조주빈은 대화방에서 서로의 성착취물을 평가하는 등의 행동을 보였다. /사진=머니투데이 이승현 디자인기자
갓갓은 미성년자를 비롯한 피해자들을 협박해 성착취물을 제작 유포한 박사방의 원조격인 n번방을 운영했다.

그는 트위터 계정 '일탈계' 운영자들을 대상으로 성 착취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갓갓은 n번방 1번방부터 8번방, 로리방과 쓰레기방 등 총 10개 이상 방을 운영하며 성착취물을 유포·공유했고 각 방마다 입장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즉 갓갓이 만든 n번방은 성착취물 제작의 시작이었다.

갓갓은 지난해 3월 와치맨에게 n번방의 권한을 모두 넘겼고 9월 이후 텔레그램에서 자취를 감췄다.

텔레그램에서 찾아볼 수 없었던 갓갓은 지난 1월에 다시 등장했다. 박사방을 운영한 조주빈(25)과 대화를 나누기 위해서다. 갓갓과 조주빈은 대화방에서 서로의 성착취물을 평가하는 등의 행동을 보였다.

갓갓은 당시 평소 쓰는 아이디는 다 가짜라며 자신이 추적될 수 없다고도 했다.

조주빈이 돈을 받은 것 때문에 추적될 수 있다고 하자 갓갓은 "나는 문상(문화상품권)만 받았어. 그거 받아서 노예에게 줬음. 그래서 추적해도 안 나와"라고 강조했다.

갓갓은 핸드폰을 버리면 증거가 없어서 본인이 자수를 해도 경찰이 감옥을 못 보낸다고 언급했다. 또 지금까지 통화한 것은 모두 변조한 목소리라고 조주빈에게 말했다.

그러면서 "적어도 경찰은 나 못잡아"라며 경찰을 조롱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