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리 수입… 미국서 140억 벌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세리가 골프 현역 때 상금으로만 140억원을 받았다고 밝혀 이목이 집중됐다. /사진=MBC 에브리원 제공
박세리가 골프 현역 때 상금으로만 140억원을 받았다고 밝혀 이목이 집중됐다. /사진=MBC 에브리원 제공

박세리가 골프 현역 때 상금으로만 140억원을 받았다고 밝혀 이목이 집중됐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박세리, 김호중, 차준환, 김용명, 유주가 출연했다.

최근 박세리는 한국인 최초로 골프계 노벨상 밥 존스상을 받았다. 그는 "밥 존스라고 프로 전향을 하지 않고 아마추어로 굉장한 기록을 갖고 있으신 분이다. 골프뿐 아니라 특정 분야 발전에 기여한 사람에게 주는 상"이라고 설명했다. 박세리는 "그 상을 2020년 올해 받게 된 것"이라고 털어놨다. 

이어 박나래는 박세리에게 수입관리비법을 물었고, 박세리는 “선수 생활할 때 한국에서 번 수입은 부모님 다 드리고 미국 상금으로만 생활했다”고 답했다. 박세리는 “미국에서 번 것만 한 130-140억 됐다. 세금도 내고 했다”고 말해 감탄을 자아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5:32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5:32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5:32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5:32 03/05
  • 금 : 63.11상승 1.6715:32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