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수사' 의뢰한 선관위, '땡큐' 외친 민경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앙선관위가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기자회견에서 공개한 투표용지의 입수 경위와 관련해 대검찰청에 수사를 의뢰한 가운데 민 의원이 입장을 내놨다. /사진=뉴시스
중앙선관위가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기자회견에서 공개한 투표용지의 입수 경위와 관련해 대검찰청에 수사를 의뢰한 가운데 민 의원이 입장을 내놨다. /사진=뉴시스

중앙선관위가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기자회견에서 공개한 투표용지의 입수 경위와 관련해 대검찰청에 수사를 의뢰했다. 민 의원은 "드디어 부정선거에 대한 수사가 시작 되겠다"며 환영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민 의원은 지난 12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4·15 총선 투표 조작설에 대한 선관위의 반박에 재반론을 펼쳤다.

그는 지난 11일 자신이 기자회견에서 총선 조작설의 증거로 제시한 잔여 투표용지 6장에 대해 "해당 투표용지는 구리시 선관위에서 유출된 것"이라는 선관위를 향해 "잔여 투표지는 투표소나 선관위 창고에 있어야지 왜 개표소에 왔냐"고 반박했다.

민 의원은 "선관위는 왜 그 투표지를 개표소에 들고 갔냐"며 "선관위는 내가 꺼내 흔들 때까지 표가 사라진 사실조차도 알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선관위가 (잔여 투표지의) 일련번호를 추적했다는데 추적은 무슨 추적이냐 내가 친절하게 일련번호를 불러줬다"며 "또 내가 그 투표지를 사전투표지라고 했다는데 그렇지 않다. 어제 발언을 다시 듣기 바란다"고 작성했다.

민 의원은 중앙선관위가 자신이 해당 투표지를 입수한 경위에 대해 대검찰청에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서는 "나를 검찰이 조사하면 드디어 부정선거에 대한 수사가 시작 되겠다"며 "땡큐! 어서 나를 잡아가십시오"라고 전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3.11상승 1.67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