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중고생 임산부 증가… 코로나19 '휴교상태' 들어가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에서 중·고등학생의 임신이 증가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사진=로이터
일본에서 중·고등학생의 임신이 증가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사진=로이터

일본에서 중·고등학생의 임신이 증가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일본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휴교상태가 길어지면서 이 같은 일이 발생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구마모토시의 자혜병원이 4월 한달간 병원 임신상담 창구에 접수된 중고생의 상담이 역대 최다인 75건에 달했다고 발표했다고 마이니치 신문은 지난 11일 보도했다.

자혜 병원은 지난 2007년부터 영유아를 키울 수 없는 부모가 아기를 맡길 수 있도록 하는 베이비 박스를 운영 중이다.

하스다 스코야카후쿠 자헤병원 원장은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학교에 가지 않은 학생들이 히키코모리(집안에 틀어박혀 있는 경우) 상태에 있었다"며 "그러면서 성행위 기회가 많아졌고 원치 않는 임신을 한 경우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병원 관계자는 여학생들이 "부모님이 집을 비운 사이 성관계를 했는데 임신테스트기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 "첫 성관계에서 피임하는 법을 모르겠다"는 고민을 털어놨다고 밝혔다.

"여자친구가 입덧을 했다"고 상담을 요청한 남학생도 있었다.

병원에 따르면 중고생의 임신상담은 첫 휴교령이 내려진 3월부터 증가했다. 휴교 조치가 계속된 4월 상담 건수는 지난해 같은 시기에 비해 17건 늘었다. 4월 중 접수된 임신 상담은 총 592건인데 이 중 중고생의 비율이 13%를 차지했다. 예년의 5~7%에 비해 두 배 정도 늘어난 수치.

병원은 해당 통계는 상담 시 본인을 중고생이라고 밝힌 이들만 포함한 것이라며 "실제 중고생의 비율은 더 많다고 보고 있다"고 언급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