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랭글러가 다시 온다"… FCA, 북미공장 가동재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FCA그룹이 북미 생산 재개를 준비하는 중이다./사진=FCA코리아
FCA그룹이 북미 생산 재개를 준비하는 중이다./사진=FCA코리아

랭글러 등을 생산하는 FCA그룹이 북미공장 재가동을 준비 중이다.

13일 FCA코리아에 따르면 FCA 그룹은 3월 18일 미국, 캐나다, 멕시코의 공장을 폐쇄한 이후부터 공장 재개를 위해 중국과 이탈리아의 FCA 공장에서 모범 사례를 도출해왔다.

세계보건기구(WHO),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산업안전보건청(OSHA)의 권고사항과 연계된 이 강력한 안전 규칙은 '직장 복귀 가이드라인’의 일부다. 4만7000명에 달하는 미국, 캐나다의 대표 직원들에게 전달됐고 멕시코의 직원들도 같은 가이드라인으로 교육을 받을 예정이다.

FCA 그룹이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수립한 여러 안전 규칙에는 청소, 소독과 사회적 거리 확보가 포함된다.

가장 중요한 것은 FCA 시설에 출입하는 모든 사람의 건강 보장이다. 모든 직원과 방문자는 체온 측정, 마스크와 보호안경 착용을 해야 한다. 추가적으로 직원과 방문객들이 보고한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하고 있다.

생산이 중단된 기간 동안 FCA 그룹은 운영이 재개될 때를 대비하기 위해 방역 규칙과 사회적 거리두기 규칙을 마련했다. 방역 규칙에는 ▲1600만 평이 넘는 생산시설의 바닥 청소 및 소독 ▲회전문, 화장실, 구내식당, 탈의실, 회의실 등 공용 공간의 소독 강화 ▲휴대용 연막소독기 135대, 손 소독기 2,000여대, 표면 소독을 위한 세척용품 배치 ▲매일 자가 검사 실시 등이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규칙에는 ▲작업 시 근무자 간 1.8m 이상의 거리 유지 ▲칸막이 설치와 가상 회의 시행 ▲대규모 모임을 최소화하기 위한 출근 시차제도 운영과 휴식 및 점심시간 증가 등이 포함된다.

FCA 그룹 마이크 맨리 CEO는 "우리 직원들의 고충을 해결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가장 최우선적”이라며, "노조와의 긴밀한 협력 아래 글로벌 전문 지식과 모범 사례를 도출하여 직원들이 근무환경을 안전하게 느낄 수 있게끔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