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지켐 코로나19 치료제 임상2상, 정혜원 충북대 교수가 맡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엔지켐생명과학의 신약후보물질 'EC-18'(PLAG)이 국내에서 두번째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임상2상 시험계획(IND)을 승인받았다고 13일 밝혔다./사진=엔지켐생명과학
엔지켐생명과학의 신약후보물질 'EC-18'(PLAG)이 국내에서 두번째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임상2상 시험계획(IND)을 승인받았다고 13일 밝혔다./사진=엔지켐생명과학
엔지켐생명과학의 신약후보물질 'EC-18'(PLAG)이 국내에서 두번째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임상2상 시험계획(IND)을 승인받았다고 13일 밝혔다.

엔지켐생명과학은 코로나19 환자의 사망을 초래하는 1위 합병증 '사이토카인 폭풍'을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잡는다고 주장했다.

엔지켐생명과학은 식약처에서 코로나19 치료제로 임상2상 IND를 승인받음에 따라 앞서 코로나19 치료제 특허를 출원한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임상2상 IND를 서두를 계획이다.

이번 임상시험은 충북대병원이 임상시험을 담당하며, 환자 60명을 대상으로 진행하고 효능 데이터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이중맹검 위약 대조군으로 디자인됐다. 임상 목적은 코로나19로 인한 감염성 경증 폐렴 환자에서 기존 치료에 EC-18의 추가 요법이 중증 폐렴 또는 급성호흡곤란증후군(ARDS)으로의 이행 예방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하기 위함이다.

앞서 호중구감소증 임상2상 시험을 진행 중인 정혜원 충북대병원 감염내과 부교수가 이번 임상시험도 맡는다.

김명환 서울아산병원 교수는 "EC-18은 선천성 면역기능을 조절해 사이토카인 폭풍을 예방, 코로나 19의 사망률을 낮출 것으로 예상된다"며 "EC-18은 향후 코로나19 치료를 위한 다른 항바이러스 제제와의 병용투여와 세균 감염에 의한 패혈증 치료에도 적용함으로써 적응증 확장이 크게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18:03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18:03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8:03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8:03 03/02
  • 금 : 64.23하락 0.0618:03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