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1분기 영업익 204억원… 1년만에 40% ‘뚝’

 
 
기사공유
넷마블이 2020년 1분기 연결기준 매출 5329억원, 영업이익 204억원, 당기순이익 575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사진=넷마블

넷마블이 2020년 1분기 연결기준 매출 5329억원, 영업이익 204억원, 당기순이익 575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11.6% 늘었으며 영업이익은 1년전보다 39.8% 줄었다.

넷마블은 1분기 매출 가운데 71%에 해당하는 3777억원을 해외에서 벌어들였다. 지난해 4분기에 이어 2분기 연속으로 해외 매출 비중이 전체의 70%를 넘어선 것. 회사 측은 이에 “북미와 일본 등 주요 시장에서 리니지2레볼루션, 일곱 개의 대죄, 마블 콘테스트 오브 챔피언즈 등의 게임이 꾸준히 성과를 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넷마블 2020년 1분기 실적표. /자료=넷마블
2분기에도 넷마블은 글로벌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모바일 MMORPG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을 5월14일 아시아 24개국에 출시하고 자체 지식재산권을 활용한 스톤에이지월드를 2분기 내 전세계에 출시한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2분기에는 3월에 출시한 A3: 스틸얼라이브,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 등의 실적이 반영되고 신작이 아시아와 글로벌 출시를 앞두고 있어 기대감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5.08상승 35.4818:01 06/01
  • 코스닥 : 735.72상승 22.0418:01 06/01
  • 원달러 : 1225.00하락 13.518:01 06/01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18:01 06/01
  • 금 : 34.86상승 1.6918:01 06/0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