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교개학 앞두고 병설유치원 교사 재확진… 유치원생 24명 접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강남 병설유치원 교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뉴시스
서울 강남 병설유치원 교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뉴시스

서울 강남 병설유치원 교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교사가 돌봄교실 운영에 참여하며 약 24명의 유치원생과 접촉한 것으로 전해져 집단감염 우려가 나온다.

13일 뉴시스는 서울 강남구 대왕초등학교 병설유치원 교사인 A씨(28·여)가 코로나19 재검사에서 양성으로 확인됐다고 단독보도했다. 

A씨는 구로구 콜센터 관련 확진자인 이모가 거주하는 은평구를 방문한 후 지난 3월12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양천구 시립 서남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지난달 12일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했다.

하지만 A씨의 가족 중 한명이 병원에 입원해 병문안을 갔다가 검사를 다시 받았고 13일 최종 재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와 접촉한 유치원생은 약 24명으로 집계됐다. 확진자와 접촉한 직원 등을 합하면 조사대상자는 40명가량이다.

A씨는 지난달 27일부터 유치원에 출근해 약 10일 동안 일했다. 유치원은 개학 전이었지만 돌봄교실을 운영해 원생들과 A씨가 접촉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4월12일부터 26일까지 자가격리를 하다가 27일부터 출근했다”며 “그 뒤로 무증상 상태였다. 이후 가족 병문안을 갔다가 12일 병원에서 검사를 받았고 오늘 오전 10시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교육부는 고등학교 3학년을 시작으로 13일부터 순차 등교를 시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이태원 클럽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자 일정을 일주일 연기했다.

이에 고3은 오는 20일, 고2·중3·초1~2학년과 유치원생은 27일, 고1·중2·초3~4학년은 오는 6일1일, 중학교 1학년과 초5~6학년은 같은달 8일 학교에 간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이정화
이정화 swpress137@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이정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6.48상승 33.5313:46 03/02
  • 코스닥 : 923.76상승 9.8213:46 03/02
  • 원달러 : 1123.20하락 0.313:46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3:46 03/02
  • 금 : 64.23하락 0.0613:46 03/02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