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경란 "이태원 클럽發 6500명 확진"… 감염학회, 공식입장 아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으로 인해 확진자 수가 6500명까지 늘 수 있다는 백경란 대한감염학회 이사장의 의견은 대한감염학회 공식 입장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사진=김병문 뉴시스 기자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으로 인해 확진자 수가 6500명까지 늘 수 있다는 백경란 대한감염학회 이사장의 의견은 대한감염학회 공식 입장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사진=김병문 뉴시스 기자
서울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으로 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6500명까지 늘 수 있다는 백경란 대한감염학회 이사장(삼성서울병원 감염내과 교수)의 의견은 학회 공식 입장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13일 의료계에 따르면 백 이사장은 서울 이태원 클럽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집단감염과 관련해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금 발견된 클러스터(집단감염) 규모로 봐서 이미 한 달 전 또는 그 이전부터 시작됐을 가능성이 높다. 단지 지금 ‘발견’한 것"이라고 올렸다. 

그러면서 "평균 잠복기 4~5일 가정하면 인지하지 못하고 관리하지 못하면 1명 감염자에서 16~20일 후에 81명 되고 32~40일 후에는 약 6500명이 된다. 그리고 5일 후에는 1만9000명(이 된다)"이라고 했다.

그는 "1차 유행(wave) 보다 장기전 예상한다"며 "지금 진단되는 경증 환자들은 생활치료센터에 입원하도록 하는 것이 좋겠다"고 했다. 1차 유행이란 대구 신천지 교회에서 비롯한 파급력을 의미한다.

백 이사장의 이 같은 감염자 수 전망에 대해 대한감염학회는 학회 공식 입장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대한감염학회 관계자는 "백 이사장이 SNS에 쓴 글은 개인적인 의견"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일부 매체들이 이태원 클럽발 감염자 수가 6500명에 달할 것이란 백 이사장의 사견을 학회 공식 입장으로 보도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이와 관련 한 의료계 관계자는 "코로나19에 대해 경각심을 지속적으로 가져야 하는 것은 맞지만 이미 장기화로 인해 심리적 불안과 우울감에 시달리는 상황에서 공포감만 부추겼다"고 지적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23:59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23:59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23:59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23:59 03/03
  • 금 : 61.41하락 2.8223:59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