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주민에 폭행당한 경비원, 딸에게 남긴 봉투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파트 입주민에게 폭행·폭언에 시달리다가 결국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경비원이 자신의 둘째딸에게 '사랑해'라는 문구와 현금을 남긴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사진=뉴시스
아파트 입주민에게 폭행·폭언에 시달리다가 결국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경비원이 자신의 둘째딸에게 '사랑해'라는 문구와 현금을 남긴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사진=뉴시스

아파트 입주민에게 폭행·폭언에 시달리다가 결국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경비원이 자신의 둘째딸에게 '사랑해'라는 문구와 현금을 남긴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3일 뉴시스에 따르면 경비원 최모씨의 형은 "둘째 딸에게 사랑한다는 글귀와 함께 현금 일부를 남겼다"며 "자신이 지니고 있던 현금을 다 넣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최씨는 지니고 있던 현금을 봉투에 넣고 '○○(둘째 딸의 이름)아 사랑해'라고 봉투에 적은 것으로 전해졌다. 최씨가 남긴 돈은 30만원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씨 유족에 따르면 그는 자신을 도와준 입주민에게는 '저 도와주시이(도와주셔서) 정말 정말 감사해요. 저 너무 억울해'라는 내용의 편지도 남겼다. 또 자신을 도와준 입주민들의 이름과 함께 '도와주세요'라는 글도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0
최씨는 지난달 21일 A아파트 입주민 B씨와 이중 주차된 차량을 이동시키는 문제를 두고 갈등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입주민들과 유족은 B씨가 지난달 21일과 27일 최씨를 폭행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찰은 최씨가 지난달 21일과 27일 B씨로부터 폭행을 당했고 코뼈가 부러지는 정도의 상해를 입었다는 취지의 고소장을 접수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B씨를 폭행 등 혐의로 입건해 출국금지했다"며 "이번 주 내에 B씨를 소환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23:59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23:59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23:59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23:59 03/03
  • 금 : 61.41하락 2.8223:59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