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링장에 5시간 머물러… 수원 장안구 확진자 방문에 집단감염 '비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기 수원시 소재 '킹핀 볼링장'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알려지면서 집단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경기 수원시 소재 '킹핀 볼링장'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알려지면서 집단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경기 수원시 소재 '킹핀 볼링장'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알려지면서 집단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

13일 저녁 8시 염태영 수원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장안구 영화동에 거주하는 수원시 54번 확진자가 역학조사와 동선 파악 과정에서 집단감염이 우려되는 위중한 상황이 확인돼 알려드린다"며 "지난 8일 저녁 11시부터 9일 오전 4시까지 킹핀 볼링장에 다녀간 이들은 자진신고 하고 모든 대인접촉을 금지해달라”고 권고했다.

경기 수원시 소재 '킹핀 볼링장'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알려지면서 집단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 /사진=염태영 수원시장 페이스북
경기 수원시 소재 '킹핀 볼링장'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알려지면서 집단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 /사진=염태영 수원시장 페이스북

염 시장은 “볼링장 내 흡연실을 방문하신 분들은 비말(침)로 인한 감염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다시 한번 자진신고와 검체 검사에 응해줄 것을 부탁드리며 이 내용을 최대한 많은 분들과 공유해서 더 이상의 감염 확산을 차단하는데 함께 힘모아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수원시 54번 환자인 대학생 A씨(19)는 지난 7일 홍익대 근처 주점에 방문했다가 인후통 등 코로나19 의심증상을 보여 장안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 방문, 검체를 채취하고 진단검사를 받았다. 검사결과 확진판정을 받은 A씨는 13일 낮 12시 성남시의료원에 격리입원조치됐다.

당시 A씨의 일행으로 같이 홍대 주점을 방문했던 6명중 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