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 한, 소혜 왕후 여성 왕실 고문헌 '내훈' 영문 번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야금 연주자 한테라( Terra Han, 38) 가 9월 한국 최초 왕실 여성 고문헌 '내훈' 이 미국에서 최초로 한글 및 영문 번역서로 음악과 함께 출간한다고 밝혔다.

이번 '내훈' 발간은 그동안 한테라가 연구해 온 한국 전통 음악 연구의 일환으로 유교에 기반한 왕실 여성 지침서인 소혜왕후의 내훈을 직접 영문 번역하고, 음악과 함께 소개한다.

내훈은 조선조 소혜왕후 한씨가 쓴 왕실 여성들을 위한 지침서이다. 부녀자의 예의범절을 가르치기 위하여 편찬된 내훈은 한글로 된 최초의 여성 교육서로 중국의 열녀정, 소학, 여교, 명심보감에서 여성 교육에 필요한 대목을 간추려서 만든 책이다. 원문인 한문에는 한글로 구결을 달고, 그것을 다시 한글로 번역되었으며 3권 7장 구성으로 각 장에는 여러 경전과 중국에서 행실로 뛰어난 여성의 일화를 옮겼다.

소혜왕후 한씨는 조선 초기의 세자빈이자 덕종(德宗)의 주존 왕비이며 후에 성종 6년 왕대비에 올라 인수대비(仁粹大妃) 가 됐다. 의정부 좌의정을 지낸 한확(韓確)의 여섯째 딸로, 청주(淸州) 한씨 14세 손이다. 청주 한씨는 삼한갑족으로 한국 역사상 총 16명의 최다 왕비를 배출했다.

조선 과 고려 개국 왕비 위숙 왕후, 신의 왕후 모두 청주 한씨 였다. 특히 조선시대에는 소혜왕후 외에도 6명의 왕비를 배출하며 최고 문벌을 자랑했다. 독실한 유교 인텔리임과 동시에 불교신자였던 소혜왕후는 불경에도 조예가 깊어 범어(梵語, 산스크리트어), 한어(漢語), 국어(國語) 3자체(三字體)로 서술한 불경을 서술하기도 했으며, 왕실 여성 규범서 내훈을 남겼다.

변역한 한테라는 국내외에 최연소로 가야금 정악 전곡을 독주 음반으로 출반 했으며, 궁중음악 '만파정식지곡' 을 전곡 녹음한 음반 "천년의 행진 (March of Thousand Years)"은 세계 최대 음악상인 미국 60회 그래미상에 출품 되기도 했다.

'내훈' 의 저자 소혜왕후는 청주한씨 15대조 한테라의 대고모다.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4.76상승 2.0609:36 09/25
  • 코스닥 : 805.86하락 1.0909:36 09/25
  • 원달러 : 1169.20하락 3.509:36 09/25
  • 두바이유 : 42.46상승 0.209:36 09/25
  • 금 : 41.21하락 0.1709:36 09/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