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시진핑 주석과 통화… "신속통로제, 코로나19 협력 모범 사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전화 통화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현안 대응과 협력에 대해 논의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전화 통화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현안 대응과 협력에 대해 논의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전화 통화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현안 대응과 협력에 대해 논의했다.

13일 강민석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이날 저녁 9시부터 34분 동안 시진핑 주석과 정상 통화를 했다고 전했다. 이번 통화는 시 주석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이번 통화에서 한중 정상은 자국 내 코로나19 대응상황을 각각 설명하면서 양국 간 방역협력이 효과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점을 평가했다. 또 한중 당국이 양국 기업인들의 필수적인 활동 보장을 위해 '신속통로제'를 신설한 것을 두고 대표적인 협력의 모범사례라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

한국과 중국은 기업인들의 입국절차를 간소화하는 신속통로제를 지난 1일부터 시행하고 있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신속통로제를 활용해 우리 기업인 200여명이 중국에 입국, 13일부터 현지에서 출근했다.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의 통화는 문 대통령 취임 후 이번이 다섯번째다. 코로나19 사태 국면에서는 지난 2월20일 통화 이후 83일만이다.

한중 정상은 지난 2월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2018년 5월4일 이후 1년 9개월 만에 통화를 진행했다.

당시 한중 정상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임상치료 경험 등 양국 방역당국 간 협력강화 방안에 대한 의견을 모으는 한편 상반기에 예정됐던 시 주석의 방한을 계획대로 추진하기로 했다.

시 주석은 지난 3월13일 문 대통령에게 전문을 보내 "한중 양국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한국과의 연대감 및 협력 의지, 한중 관계를 고도로 중시한다는 입장 등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틀 뒤인 3월15일 감사답전을 보냈다.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은 지난 3월26일 'G20 특별화상 정상회의'에 영상으로 만났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