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이틀연속 2%대 ‘하락’… 트럼프, 코로나19로 중국 또 자극

 
 
기사공유


©머니S DB
뉴욕증시가 2거래일 연속 2%대 하락률을 나타냈다. 미중 갈등 고조가 가장 크게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13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일 대비516.81포인트(2.17%) 급락한 2만3247.97에 거래를 마감했다.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 지수는 50.12포인트(1.75%) 내린 2820.00에 장을 마쳤다. 나스닥 지수도 139.38포인트(1.55%) 밀린 8863.17로 마감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둘러싼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확대될 조짐을 보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도 중국을 자극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 “세계가 중국에서 온 전염병으로 타격 받았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100개의 무역합의도 코로나19로 인한 무고한 죽음 등의 피해를 메울 수 없다는 지적도 내놨다.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책임론과 무역 문제를 본격적으로 연계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면서 주가는 내리막을 걸었다.

이와 함께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이날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 화상 강연에서 향후 경제에 대해 “매우 불확실하고, 심각한 하방 위험에 직면할 수 있다”고 말해 불안심리를 키웠다.

 

  • 0%
  • 100%
  • 코스피 : 2029.60상승 1.0618:01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18:01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18:01 05/29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18:01 05/29
  • 금 : 34.86상승 1.6918:01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