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쪼그라든 일자리… 정부, '55만개+a' 창출(종합)

 
 
기사공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경제동향 금융·산업·고용·감염병 대응반별 점검 및 활성화 방안과 관련해 14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제3차 비상경제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코로나19발 고용위기 상황과 관련 "공공부문을 중심으로 일자리 156만개 제공에 주력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경제중대본) 회의'에서 "지난달 고용충격에서 나타난 바와 같이 긴급 고용·일자리 대책이 시급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부총리는 "기정예산에 의한 공공부문 직접일자리 94만5000개 중 그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정상 추진되지 못했던 노인일자리, 자활근로사업 등 60여만개 일자리에 대해서는 최대한 비대면·야외작업 등으로 전환하고 사업절차 간소화 등 집행상의 탄력성을 최대한 허용해 신속 재개해 나갈 예정"이라고 했다.

홍 부총리는 55만개 이상의 일자리를 추가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는 계획도 밝혔다. ▲청년층 경력개발에 도움이 되는 공공분야 비대면 디지털 일자리 10만개 ▲민간분야 청년 디지털일자리 5만개 ▲청년 일경험일자리 5만개▲취약계층 일자리 30만개 ▲중소·중견기업 채용보조금 5만명 등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경제동향 금융·산업·고용·감염병 대응반별 점검 및 활성화 방안과 관련해 14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제3차 비상경제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홍 부총리는 또 시험연기 등으로 4월까지 1만9000명 채용에 그쳤던 공무원·공공기관 채용절차를 방역중대본 지침 준수 하에 당장 이번 달부터 재개해 최대한 빠른 시일 내 4만8000명을 채용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그는 "오늘(14일)과 다음주 2차례에 걸친 경제중대본 회의에서 그 전체 모습과 세부내용을 집중 논의 후 확정, 추진해 나갈 방침이며 부족한 소요재원은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반영해 적극 뒷받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궁극적으로 일자리 유지·창출 주역은 민간의 몫인 만큼 무엇보다 민간에서 지속적인 일자리가 만들어지도록 내수진작, 투자활성화, 규제혁파, 경영애로 해소 등에 총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4.17하락 23.7618:01 07/07
  • 코스닥 : 759.16하락 0.7418:01 07/07
  • 원달러 : 1195.70하락 0.118:01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8:01 07/07
  • 금 : 43.66상승 0.9818:01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