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울상짓는 전주 한옥마을… 카페 매출 '52%' 감소

 
 
기사공유
코로나19 확산 전 관광객으로 붐볐던 전주 한옥마을 상권의 모습. /사진=김창성 기자
전주 한옥마을 상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울상이다.

14일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중소벤처기업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통계로 전주 한옥마을 상권을 분석한 결과 올 3월 기준 전주 한옥마을 상권(반경 400m) 일평균 유동인구는 1만7699명이다. 이는 전달 2만4191명 대비 26.8% 감소한 수치며 코로나19 확산 전인 지난해 12월(3만775명)보다 42.5% 줄었다.

유동인구뿐만 아니라 상권 내 매출도 떨어졌다. 상가정보연구소가 SK텔레콤 빅데이터 서비스 플랫폼 지오비전 통계를 분석한 결과 올 3월 전주 한옥마을 상권 내 카페 월평균 추정 매출은 366만원으로 지난해 12월 추정 매출 약 700만원 대비 334만원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 확산 이전보다 매출이 약 52.3% 감소한 것.

전주 한옥마을 상권을 찾는 관광객 수도 줄어 상권 내 월평균 매출은 상권이 속한 전주시 완산구 카페 월평균 추정 매출(1043만원)보다 677만원 낮게 나타났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큰 타격을 받은 상권은 관광지 상권인데 상권 매출을 관광객에 의존하다 보니 매출이 줄어들 수밖에 없다”고 분석했다. 이어 “전주 한옥마을 상권도 이러한 상권 중 하나”라며 “코로나19 확산으로 상권 유입 인구와 매출이 감소하고 있어 이 같은 추세가 안정화되지 않으면 침체 분위기는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4.17하락 23.7618:01 07/07
  • 코스닥 : 759.16하락 0.7418:01 07/07
  • 원달러 : 1195.70하락 0.118:01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8:01 07/07
  • 금 : 43.66상승 0.9818:01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