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로 움직이는 '현대차 청소트럭' 나온다

 
 
기사공유
현대자동차가 산업부 등과 수소트럭과 택시 시범운행 업무협약을 14일 체결했다./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수소상용자동차 및 수소택시 보급 확대에 본격 나선다. 현대차는 산업통상자원부와 창원시, 서울시 택시사업자, 한국자동차연구원,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과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현대차는 충청남도 천안시 한국자동차연구원에서 5톤 수소청소트럭과 수소택시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상호협력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업무협약(MOU) 2건을 각각 14일 체결했다.

현대차와 산업부, 창원시, 한국자동차연구원은 우선 5톤 수소트럭 상용화 및 보급 확산을 위해 창원지역 쓰레기수거용 수소트럭 시범운행을 실시한다. 창원시는 올해 중 수소청소트럭(압착진개차) 1대를 관내 쓰레기 수거 노선에 투입한다. 올해 말까지 수소청소트럭 충전을 위한 대용량 충전소를 구축할 예정이다.

현대차와 한국자동차연구원은 이번 시범사업의 운행 결과를 분석한 후 이를 협력 당사자들과 공유해 내구성 향상 등 차량 성능개선에 나선다. 현대차는 시범운행을 통해 5톤 트럭을 활용한 다양한 사업모델 개발과 중형수소트럭의 상품화 및 수출경쟁력 점검에도 활용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이번 시범운행에 필요한 예산을 지원하는 한편 수소트럭의 성능을 더욱 향상시키기 위한 연구개발과 실증사업을 추가로 발굴하고 지원키로 했다.

창원시에 투입되는 5톤 청소트럭은 2017년 산업부 연구과제로 선정돼 현대차와 부품 협력사, 한국자동차연구원 등이 참여해 개발된 차량으로 1회 충전 시 시속 60㎞ 정속 주행으로 599㎞(현대차 자체 시험·공차 기준)까지 운행할 수 있다.



운행거리 긴 택시는 수소가 딱



수소택시 시범사업도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확대 추진된다.

택시는 일반 개인차량 대비 단기간 내 운행거리가 길어 내구 성능이 특히 중요하다. 따라서 이번 시범사업은 실도로 환경에서 수소택시를 내구한계까지 운행함으로써 연료전지 스택과 공기 및 수소공급장치, 열관리 장치 등 핵심부품의 성능을 실증 테스트하는 데 초점이 맞춰진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서울시 택시사업자인 대덕운수㈜와 유창상운㈜은 이달 중 각각 5대의 넥쏘 수소택시 시범운행을 개시하고 택시기사와 택시승객 대상 설문조사를 포함한 수소택시 모니터링에 적극 협조키로 했다.

한국자동차연구원은 현대차,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과 함께 넥쏘 시범운행 모니터링을 통해 확보한 데이터를 분석·공유해 차량 내구성 향상 등 성능개선에 나선다. 현대차 관계자는 "시범운행에서 수집되는 다양한 운행 데이터를 면밀히 분석해 개선방향을 도출하는 등 수소택시 정식 보급을 앞당기는 데 노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산업부는 수소택시 시범운행에 필요한 예산을 지원하는 한편 수소택시의 성능을 더욱 향상시키기 위한 연구개발과 실증사업을 추가로 발굴·지원키로 했다. 현대차는 시범운행 결과를 토대로 수소택시 모델 출시에 노력할 예정이다.

산업부와 현대차, 한국자동차연구원 등이 참여하는 수소택시 시범사업은 지난해 9월 국회 수소충전소 개소와 함께 1차로 10대가 실증 테스트에 들어갔다. 이번에 10대가 추가됨에 따라 총 20대의 수소택시가 서울시에서 운행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수소택시 10대 추가 운행으로 일반인들이 친환경 수소택시를 경험할 수 있는 기회도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도로에서 운행 중인 현대차 수소택시./사진=뉴시스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자동차 철강 조선 담당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5.37상승 28.6718:03 07/02
  • 코스닥 : 742.55상승 14.9718:03 07/02
  • 원달러 : 1200.00하락 3.418:03 07/02
  • 두바이유 : 43.14상승 1.1118:03 07/02
  • 금 : 42.70상승 0.6318:03 07/0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