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코로나19 긴급사태 공식 해제… 도쿄 등 8곳은 '제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자국 내 39개현에 긴급사태 선언 해제를 발표했다. /사진=로이터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자국 내 39개현에 긴급사태 선언 해제를 발표했다. /사진=로이터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선언했던 긴급사태 선언을 14일 공식 해제했다.

일본 'NHK' 등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6시 기자회견을 갖고 도쿄와 오사카 등 8개 도시를 제외한 전국 39개현에서 긴급사태 해제를 발표했다.

이번에 대상이 된 지역은 이바라키, 이시카와, 기후, 아이치, 후쿠오카 등 5개 현과 특정경계 지역이 아닌 34개현이다. 도쿄와 치바, 사이타마, 가나가와, 오사카, 교토, 효고, 홋카이도현은 제외됐다.

아베 총리는 "오늘은 코로나19 시대에 새로운 일상을 본격적으로 되찾기 시작하는 날"이라며 "코로나19 시대 일상을 다시 시작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그는 "비상사태가 해제되더라도 우리 주변에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여전히 존재한다"라며 "감염자 증가 속도가 높아지면 두 번째 긴급사태를 선언할 수 있다. 국민 여러분의 협력이 있으면 이런 사태는 피할 수 있다"라고 경계를 당부했다.

아베 총리는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노력이 장기화할 수 있으며, 추가 경제대책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면서 올해 제2차 추가경정예산안 편성에 착수할 방침을 분명히 했다.

그는 이어 고용을 유지하는 기업에 부여하는 '고용조정조성금' 상한액을 올릴 방침이라고 밝혔다.

미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시스템에 따르면 이날까지 일본에서는 1만6049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 중 678명이 숨졌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심화되던 지난달 7일 도쿄 등 7개 지역에 처음으로 긴급사태를 선언했다. 이어 9일 뒤인 4월16일에는 이를 전국으로 확대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9.32하락 15.0118:01 12/05
  • 코스닥 : 733.32상승 0.3718:01 12/05
  • 원달러 : 1292.60하락 7.318:01 12/05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1 12/05
  • 금 : 1809.60하락 5.618:01 12/05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 [머니S포토] 네이버 웹툰 '커넥트' 스릴러 드라마로 돌아오다!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화물연대 파업 장기화... 휘발유이어 '경유'까지 품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