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장기전세주택 2316가구 나온다… 7년 만의 최대 물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H공사가 장기전세주택 2316가구를 공급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서울에서 7년 만에 2300가구가 넘는 대규모 장기전세주택이 공급된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고덕강일지구 4·6·7·8·9단지 및 마곡9단지, 위례지구13블럭 등 37개단지에서 총 2316가구의 대규모 장기전세주택 입주자를 모집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공급 물량은 SH공사가 추진 중인 고덕강일, 마곡, 위례지구의 대규모 택지개발사업에 따른 물량으로 2013년 세곡, 내곡, 마곡지구 입주자 모집공고 이후 7년만의 신규공급 최대물량이다.

신규공급은 SH공사에서 건설한 강동구 고덕강일지구 4·6·7·8·9단지 1375가구, 강서구 마곡 마곡9단지 55가구, 송파구 거여동 위례지구13블럭 685가구와 서울시 매입형주택인 공덕SK리더스뷰 40가구다. 입주자 퇴거, 계약취소 등으로 발생한 기존단지 공급은 내곡, 세곡, 오금, 래미안대치팰리스, 래미안신반포팰리스, 반포자이. 상도두산위브트레지움 등 29개 단지 161가구로 서울시 전역에 위치한다.

장기전세주택은 전세보증금이 주변 전세시세의 80%이하 금액으로 이번에 공급하는 주택의 전세보증금은 2억3730만~5억8940만원 수준이다. 일반공급 입주자격은 입주자모집공고일 기준 서울에 거주하는 무주택세대구성원으로 신청면적별로 가구당 일정 소득, 부동산, 자동차 기준을 갖춰야 한다.

전용면적 85㎡ 이하 주택은 청약종합저축 가입 횟수에 따라, 85㎡ 초과 주택은 청약종합저축 예치금액에 따라 청약순위가 주어진다. 우선공급 입주자격은 다자녀, 노부모부양, 장애인, 한부모가족, 신혼부부, 국가유공자, 중소기업근로자 등 23개 분야의 해당자격 대상자에게 1164가구를 공급한다.

청약신청은 순위별 이달 28일부터 6월2일까지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인터넷 및 모바일 청약을 실시한다. 고령자, 장애인 등 현장방문이 불가피한 청약자를 위해 주말인 이달 30일 1순위 방문청약접수를 처음 시행할 예정이다. 선순위 신청자 수가 공급가구의 300%를 초과할 경우 후순위 신청접수는 받지 않는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27.89상승 19.8118:03 09/29
  • 코스닥 : 848.15상승 12.2418:03 09/29
  • 원달러 : 1169.50하락 4.118:03 09/29
  • 두바이유 : 41.56하락 1.3118:03 09/29
  • 금 : 41.41하락 0.5718:03 09/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