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광주 분양시장, 2분기에 몰린다… 목마른 공급량 채울까

 
 
기사공유
대전 유성구 일대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유성구
지난해 치열한 청약경쟁률을 보인 대전과 광주 분양시장이 열린다. 두 곳 모두 1분기 분양이 없었기 때문에 2분기 물량에 대한 관심이 높을 전망이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대전과 광주는 공급물량이 부족한 시장이다.

전국 입주물량이 2018~2019년에 각각 45만가구, 40만가구에 달했지만 대전은 2018년 6547가구, 2019년 3911가구로 전국대비 공급 비율이 1.43%, 0.97%에 불과했다.

광주 역시 2018년 7027가구, 2019년 1만3528가구로 1.54%. 3.37%에 그쳤다.

반면 아파트값은 상승세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해 아파트 가격 변동률은 대전이 15%포인트 올라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어 서울 8.25%포인트, 광주 3.14%포인트 상승했다. 지방만 따지만 대전과 광주 집값이 가장 많이 오른 것이다.

공급이 부족하고 가격이 높은 상승세를 보이자 대전과 광주의 지난해 청약 경쟁률은 대단했다. 지난해 4617가구 분양에 25만6053명의 청약자가 몰렸다.

대전의 1순위 평균 경쟁률이 55.46대1에 달했다.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수치였다.

광주는 5900가구 분양에 24만6941명이 청약하며 전국에서 세번째로 높은 41.85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청약홈 이전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 등으로 분양 일정이 밀리면서 5월 분양 물량은 전국 5만여가구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할 전망이지만 두 지역은 여전히 공급물량이 적어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

5월 대전 일반분양 물량은 1077가구, 광주는 1907가구에 불과하며 공급 예정인 주요 물량은 ▲유성 둔곡지구 서한이다음 ▲대전 둔곡 우미린 ▲e편한세상 무등산(가칭) 등이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 팀장은 “지난해 지방 부동산시장은 대전과 광주가 주도한 것이나 다름없다”며 “앞으로 분양이 지속되기는 하지만 물량이 대폭 늘지는 않아 높은 청약경쟁률이 유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4.17하락 23.7618:01 07/07
  • 코스닥 : 759.16하락 0.7418:01 07/07
  • 원달러 : 1195.70하락 0.118:01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8:01 07/07
  • 금 : 43.66상승 0.9818:01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