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회장의 광폭행보… "코로나 극복 초점"

 
 
기사공유
 
최정우 포스코 회장./사진=뉴스1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해 적극적인 행보를 펼치고 있다. 

1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최 회장은 이날 성윤모 산업부 장관 주재로 열린 '제3차 포스트 코로나 산업전략 대화'에 참석했다. 최 회장은 유동성 지원 확대, 규제 완화, 내수 수요 확대, 보호무역주의 대응, 연구개발(R&D) 지원 확대 등을 정부에 건의했다.

현재 국내 철강업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비상경영체제를 가동 중이다. 비핵심자산 매각, 원가 절감 등을 통해 위기 대응에 나서고 있으나 수요 부진 장기화로 매출·영업이익 등에 타격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산업부에 따르면 올해 4월 철강 수출은 전년대비 24.1% 감소했고 5~6월 수출도 20% 이상 줄어들 것으로 추정된다. 내수시장 규모도 최근 4년 연속 감소세를 보인데다가 올해는 2009년 이후 처음으로 5000만톤 이하로 떨어질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포스코 최초 물류법인 출범 




앞서 포스코는 12일 물류통합 운영법인 ‘포스코GSP(가칭·글로벌 스마트 플랫폼)’를 연내 출범한다고 밝혔다.

포스코는 그간 철강원료 구매, 국내외 제품 판매와 관련된 각종 운송계약이 포스코 내부의 여러 부서에 분산돼 중복·낭비가 많았다고 분석했다. 포스코 그룹의 지난해 물동량은 약 1억6000만톤, 물류비는 약 3조원이지만 물류업무가 분산돼 판매·조달의 지원 기능을 하는 데 그쳤다.

포스코는 물류통합 운영법인을 인공지능과 로봇기술 기반의 물류 플랫폼으로 성장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중소협력사에 이전하고 있는 스마트팩토리 기술을 물류파트너사에게도 접목해 스마트화를 추진한다.

포스코 계열사도 사업 확대를 위해 적극적이다. 앞서 포스코케미칼은 14일 전남 광양 공장에 연산 2만5000톤 규모 2단계 양극재 생산라인을 준공했다. 포스코케미칼은 전기차 시장 성장과 수요에 대비해 증산에 나섰다. 포스코그룹은 배터리소재 사업을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하고 있다. 전기차는 현 정부가 관심을 두고 있는 분야다.

올해 2월 27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포스코 52기 정기주주총회에 최 회장은 “올해도 글로벌 경제는 보호무역주의 지속과 수요 회복이 지연되고 있는데 예기치 못한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이 가중될 전망”이라며 “올해도 고강도 원가절감, 기술혁신, 품질혁신, 미래성장 신제품 개발, 신시장 적극 개척으로 최고의 수익성을 유지해 나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자동차 철강 조선 담당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2.41상승 17.0418:03 07/03
  • 코스닥 : 752.18상승 9.6318:03 07/03
  • 원달러 : 1198.60하락 1.418:03 07/03
  • 두바이유 : 43.14상승 1.1118:03 07/03
  • 금 : 42.85상승 0.1518:03 07/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