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 콜센터가 재난… "상담원 연결이 어렵습니다"

 
 
기사공유
시중은행의 긴급재난지원금 모바일 신청화면 모습./사진=뉴시스
15일부터 카드사의 콜센터(상담센터)나 자동응답시스템(ARS)으로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이 가능해지면서 사람들의 움직임이 분주해졌다. 한 때 카드사 콜센터는 홈페이지·모바일앱 신청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들이 몰리면서 업무가 마비되는 현상이 나타났다.

15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9개(신한·KB국민·삼성·현대·BC·롯데·우리·하나) 카드사들은 이날부터 콜센터와 ARS 전화를 통한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을 시작했다. 긴급재난지원금 5부제가 전화 신청에도 적용돼 이날은 출생연도 끝자리가 5·0인 세대주가 신청할 수 있다.
 
카드사 콜센터는 공통적으로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긴급재난지원금을 신청할 수 있다. 신한·삼성·하나카드는 콜센터 신청을 24시간 받는다. KB국민·롯데카드는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신청을 받되, 이외 시간에 '신청 예약'을 받는다. 예약을 미리 해두면 다음날 업무 시간에 상담원이 직접 전화를 거는 방식이다.

이날 오전부터 대다수 카드사 콜센터에는 긴급재난지원금 신청 전화가 몰리면서 '모든 상담원이 통화중이다'는 안내가 이어졌다. 일부 콜센터는 휴대전화를 보면서 이용할 수 있는 디지털 ARS 주소를 문자로 보냈다. 

카드 업계는 이날 긴급재난지원금 5부제가 끝나는 만큼 시간을 두고 긴급재난지원금을 신청하라고 조언한다. 카드사 관계자는 "콜센터 상담원과 연결을 하는 데 시간이 좀 걸릴 수 있다"며 "ARS를 통하면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이 조금 더 빠른 편이다"고 말했다.

ARS의 경우 오전 0시30분부터 밤 11시30분까지 신청이 가능하다. 밤 11시반부터 새벽 12시반까지는 행정안전부 시스템 점검 시간이다.

반드시 각 카드사의 뒷면에 적힌 콜센터·ARS 등 대표전화를 통해 신청해야 한다. 문자메시지 등으로 날아오는 카드사 전화번호는 '피싱' 등 사기의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카드사의 공식 콜센터·ARS 전화번호가 맞는지 꼭 확인이 필요하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3.87상승 23.914:03 08/05
  • 코스닥 : 843.76상승 8.4114:03 08/05
  • 원달러 : 1188.80하락 5.314:03 08/05
  • 두바이유 : 44.43상승 0.2814:03 08/05
  • 금 : 42.97상승 0.4914:03 08/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