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Q '실적 선방'한 DB손보 "2분기 코로나 여파 클 듯"

 
 
기사공유
DB손해보험은 1분기 당기순이익이 137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8.7% 증가했다고 15일 공시했다./사진=DB손보
DB손해보험은 1분기 당기순이익이 137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8.7% 증가했다고 15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3조3672억원, 영업이익은 178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7.3%, 38.6% 늘었다.

보험영업손실이 지난해 1분기 1544억원에서 1463억원으로 감소했으며, 투자영업이익은 324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7% 증가했다.

DB손보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자동차 손해율의 일시적인 개선과 효율적인 사업비 운영을 통해 실적이 일시적으로 좋아졌다"면서 "2분기부터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금융시장 불안과 신계약 위축 등의 영향이 본격적으로 반영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164.17하락 23.7618:01 07/07
  • 코스닥 : 759.16하락 0.7418:01 07/07
  • 원달러 : 1195.70하락 0.118:01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8:01 07/07
  • 금 : 43.66상승 0.9818:01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