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Focus] '1등 분유'에서 '불매 단골'로 추락

 
 
기사공유
남양유업은 지난해 초 홍보대행사를 동원해 육아 카페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 경쟁사와 경쟁사 제품을 비방하는 게시글과 댓글을 지속적으로 게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사진=머니S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다시 ‘오너 리스크’에 휘청인다. 최근 경쟁사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여론의 뭇매 대상이 됐다. 일각에선 “또 남양유업”이라는 분노와 함께 과거 갑질 사례가 재조명되면서 불매운동이 일고 있다. 

남양유업은 지난해 초 홍보대행사를 동원해 육아 카페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 경쟁사와 경쟁사 제품을 비방하는 게시글과 댓글을 지속적으로 게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유기농 우유 성분이 의심된다”, “우유에서 쇠 맛이 난다”, “해당 제품 목장과 원전의 거리가 가깝다” 등 경쟁사 제품을 깎아내리는 내용이 대부분이다. 

논란이 확산된 후 남양유업의 사후 대응은 불씨를 더 키웠다. 공식 입장문을 통해 “해당 목장이 원전 4km 근처에 있다는 것은 사실이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고 자의적으로 판단했다”면서 “온라인상 과열된 홍보 경쟁 상황에 실무자가 업무를 협의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일”이라고 설명했기 때문이다. 

마케팅 업무 중 사실을 적시한 것이라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내놓으면서 여론은 더 악화됐다. 일각에선 남양유업의 과거 전력이 거론되면서 불매운동이 다시금 번진다. 남양유업은 2009년과 2013년에도 인터넷에 경쟁사 비방글을 유포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은 바 있다. 같은 해엔 대리점 갑질 논란까지 터지면서 ‘분유업계 1위’ 이미지가 바닥을 치기도 했다. 

업계 역시 남양유업이 제품 판매를 우선시해 동종 업계 간 지켜야 할 상도의를 벗어나고 있다며 우려의 눈길을 보낸다. 소비자들 역시 남양유업 불매운동과 함께 비판 목소리를 내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남양’ 제품 리스트가 도는 등 불매운동이 확산되는 분위기다. 

홍 회장의 어깨는 더 무거워졌다. 이번 고비를 잘 넘기지 못하면 갑질 꼬리표에 업계 미운오리로 각종 리스크를 떠안은 CEO로 기록될 수도 있다. 현재까진 남양을 둘러싼 안팎의 상황이 어둡게 돌아가고 있어 반전도 쉽지 않은 상황. 이래저래 위태로운 순간이다.

☞ 본 기사는 '머니S' 제645호(2020년 5월19~25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29.60상승 1.0618:01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18:01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18:01 05/29
  • 두바이유 : 35.33상승 0.0418:01 05/29
  • 금 : 34.86상승 1.6918:01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