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민주화운동 기념 영화제 '시네광주 1980' 21일부터 열려

 
 
기사공유
'5·18민주화운동 40주년기념 영화제- 시네광주 1980'(이하 시네광주 1980)이 5월 21일부터 30일까지 열린다.

서울시-광주시 공동주최로 열리는 '시네광주 1980'은 코로나19 예방과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네이버TV를 통해 5.18민주화운동을 다룬 장·단편 한국영화, 20세기에 자행된 국가폭력 및 민중의 저항을 다룬 글로벌 초청작 등 60여 편의 작품을 5월 21일부터 10일간 순차적으로 온라인 상영한다. 



광주 프리미어, 장·단편 12편 영화제 통해 최초 상영



5·18민주화운동의 정신을 되새기고 우리 사회에서 5·18의 현재적 의미를 재조명하기 위해 광주시-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후원으로 제작된 장·단편 영화 12편이 이번 영화제를 통해 최초 상영된다. 한국인 최초로 베니스 비엔날레에서 '위로공단'으로 은사자상을 수상한 임흥순 감독을 비롯해서 김재한, 김고은, 남미숙, 이조훈, 박영이, 이정국 감독 등이 자신만의 영화 세계를 선보인다.
임흥순 감독의 영화 '좋은 빛, 좋은 공기'는 광주와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일어난 국가폭력의 실상을 교차해 그린 다큐멘터리이다. 이조훈 감독의 '광주 비디오'는 5·18 비디오 유포와 관련된 진실을 추적하는 장편 다큐멘터리이며, 박영이 감독의 '우리가 살던 오월은'은 재일동포들이 기억하는 5·18 시위를, 정경희 감독의 '징허게 이뻐네'는 광주 여성들의 현재를 이야기한다. 김재한 감독의 '쏴!쏴!쏴!쏴!탕'은 5·18민주화운동을 뮤지컬로 재구성했고, 김고은 감독의 '방안의 코끼리'는 타임머신으로 우정을 나누는 할아버지와 소년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광주의 기억: '김군', '봄날', '박하사탕', '5·18 힌츠페터 스토리'등 화제의 영화 상영




영화제 '광주의 기억' 프로그램에서는 5·18민주화운동을 다룬 장·단편 한국영화 15편을 만날 수 있다.

강상우 감독의 '김군'(2018)은 1980년 5월 촬영된 흑백 사진 한 장을 둘러싸고 벌어진 논쟁의 중심에 서있는 한 무장 시민군의 행방을 추적한다. 영화를 통해 한 명의 이름 없는 청년이 어떻게 항쟁에 참여하게 되었고, 왜 총을 들었으며 이후에 어디로 사라졌는지 질문한다. 조근현 감독의 '26년'(2012)은 1980년 5월 광주의 비극과 연관된 조직폭력배, 국가대표 사격선수, 현직 경찰, 대기업 총수, 사설 경호업체 실장이 26년 후, 학살의 주범인 '그 사람'의 단죄를 위해 작전을 펼치는 액션 복수극이다. 전승일 감독의 '오월상생'(2007)은 다섯 편의 단편 애니메이션으로 구성된 옴니버스 영화로 민중가요 다섯 곡과 함께 절묘하게 어우러져 큰 호응을 얻은 바 있으며, 오재형 감독의 '봄날'(2018)은 5·18을 기억하는 무용수들의 몸짓, 수화통역사의 손짓 등으로 만든 댄스필름으로 독특한 매력을 지녔다. 이외에도 개봉 당시에 많은 화제를 모았던 '오! 꿈의 나라'(1989), '꽃잎'(1996), '박하사탕'(1999), '5·18 힌츠페터 스토리'(2018), '황무지'(1988) 등의 작품을 영화제 기간에 온라인으로 무료 감상할 수 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47.00상승 59.8118:03 06/03
  • 코스닥 : 737.66하락 5.9218:03 06/03
  • 원달러 : 1216.80하락 8.618:03 06/03
  • 두바이유 : 39.57상승 1.2518:03 06/03
  • 금 : 38.93상승 0.9618:03 06/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