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타격' 삼성생명, 1Q 순익 2299억… 절반 '뚝'

 
 
기사공유
삼성생명은 1분기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이 2299억원으로 전년 동기(4473억원) 대비 48.6% 감소했다고 15일 밝혔다./사진=삼성생명
삼성생명의 1분기 당기순익이 전년대비 절반가량 감소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주식시장 급락이 주 요인으로 보인다.

삼성생명은 1분기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이 2299억원으로 전년 동기(4473억원) 대비 48.6% 감소했다고 15일 밝혔다

큰폭의 실적 하락은 코로나19로 인한 주식시장의 급락여파로 변액보증손실이 확대되고 주식 손상차손 등이 발생했기 때문이라고 삼성생명 측은 설명했다. 

하지만 국내외 금융시장의 변화 심화 등 어려운 경영여건 속에서도 장래 이익의 흐름을 나타내는 지표인 신계약 가치는 3180억원으로 전년 동기(3210억원)와 비슷한 수준을 기록했다. 

신계약 APE(연납화보험료)도 전년 동기 대비 2.3%, 보장성 신계약 APE는 8.8% 증가했다. 1분기 중 신상품 출시, 다양한 비대면 마케팅 등 다양한 노력을 통해 영업을 이어간 결과다.

3월말 현재 총자산은 309조6000억원, 자본건전성을 가늠할 수 있는 지급여력(RBC)비율은 325%로 업계 최고 수준을 유지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1분기에는 코로나19가 일부 자산 수익성에 영향을 미쳤으나 4월 이후 회복세를 보이고 있으며, 보장성 상품을 중심으로 신계약 가치가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152.41상승 17.0418:03 07/03
  • 코스닥 : 752.18상승 9.6318:03 07/03
  • 원달러 : 1198.60하락 1.418:03 07/03
  • 두바이유 : 43.14상승 1.1118:03 07/03
  • 금 : 42.85상승 0.1518:03 07/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