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왜곡된 부정? 손정우 父, '美송환' 막으려 아들 고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다크웹'에서 20만여건 이상의 아동 음란물을 유통한 혐의를 받는 아동성착취 영상 사이트 '웰컴 투 비디오'(W2V)' 운영자 손정우(24)씨가 미국으로 보내는 범죄인인도 심사를 받을 예정이었던 가운데 그의 부친이 손씨를 상대로 직접 고발장을 냈다. /사진=뉴스1
'다크웹'에서 20만여건 이상의 아동 음란물을 유통한 혐의를 받는 아동성착취 영상 사이트 '웰컴 투 비디오'(W2V)' 운영자 손정우(24)씨가 미국으로 보내는 범죄인인도 심사를 받을 예정이었던 가운데 그의 부친이 손씨를 상대로 직접 고발장을 냈다. /사진=뉴스1
'다크웹'에서 20만여건 이상의 아동 음란물을 유통한 혐의를 받는 아동성착취 영상 사이트 '웰컴 투 비디오'(W2V)' 운영자 손정우(24)씨가 미국으로 보내는 범죄인인도 심사를 받을 예정인 가운데 그의 부친이 손씨를 상대로 직접 고발장을 냈다.

15일 '뉴시스'에 따르면 손씨의 부친은 서울중앙지검에 아들 손씨가 동의 없이 자신의 정보로 가상화폐 계좌를 개설하고 범죄수익금을 거래·은닉했다는 내용의 고발장을 제출했다.

손정우씨는 2015년 7월부터 약 2년8개월간 다크웹을 운영하면서 4000여명에게 아동·청소년 성착취물을 제공하고 대가로 4억원 상당의 비트코인을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과 미국 등 32개국 다크웹 공조수사결과 발표 이후 폐쇄문구가 노출된 관련 사이트 화면. /사진=경찰청 제공
한국과 미국 등 32개국 다크웹 공조수사결과 발표 이후 폐쇄문구가 노출된 관련 사이트 화면. /사진=경찰청 제공
손씨는 지난해 5월 서울중앙지법에서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음란물 제작·배포)' 등으로 징역 1년6개월을 선고받은 후 지난달 27일 출소했다.

미국에서는 연방대배심에 의해 2018년 8월 아동 음란물 배포 등 6개 죄명·9개 혐의로 기소됐다. 다만 이중처벌 금지 원칙에 따라 범죄인 인도와 관련해서는 돈세탁 혐의만 심사 대상에 오른다.

손씨의 송환 여부를 결정하는 범죄인 인도심사 심문은 오는 19일 서울고법 형사20부 심리로 진행된다. 법원은 손씨가 구속된 날부터 2개월 내에 송환 여부를 결정하며 심사 결과가 나오면 법무부 장관이 최종적으로 인도 여부를 결정한다.

이 때문에 손씨의 부친은 아들이 미국으로 송환되지 않고 국내에서 형사처벌 받도록 하기 위해 고발장을 접수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4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자신이 손정우의 아버지라고 밝힌 손씨가 '손정우 자국민을 미국으로 보내지 말고 여죄를 한국에서 받게 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글을 게재하기도 했다. 손씨는 아들의 범죄를 ‘용돈벌이’라고 설명하며 "IMF 이후 경제적으로 어려워져 자기 용돈은 자기가 벌어보자고 시작한 일이다. 큰 집으로 이사를 하려고 돈을 모으려고 하는 과정에서 범죄를 저지르게 됐다"고 주장해 공분을 샀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20.94하락 69.0618:03 09/26
  • 코스닥 : 692.37하락 36.9918:03 09/26
  • 원달러 : 1431.30상승 2218:03 09/26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6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6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이창양 "글로벌 에너지 위기...대용량 사용자 중심 요금 조정 불가피"
  • [머니S포토] 제26회 서울시 노인의닐 기념행사 참석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실외 마스크 전면 해제…'쓰거나 벗거나'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