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채용비리’ 압수수색에 ‘당혹‘… “이유 몰라”

 
 
기사공유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5일 서울 중구 LG전자 영업본부 인사팀을 압수수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서울 중구 LG서울역빌딩 모습. / 사진=뉴시스 전신 기자
LG전자가 15일 갑작스럽게 단행된 경찰의 압수수색에 당혹스러운 분위기다.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서울 중구 LG서울역빌딩에 위치한 한국영업본부 인사팀 사무실과 마포구 상암동 상암IT센터에 위치한 LG CNS 2곳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압수수색의 구체적인 혐의를 밝히지 않았으나 ‘채용비리’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LG전자 한국영업본부 부정채용 의혹 대상자의 이력서와 채점표 등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LG CNS는 전산자료가 보관된 서버가 있는 곳이라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서는 LG전자 본사가 아닌 한국영업본부 인사팀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이 진행됐다는 점에서 그룹 공채가 아닌 한국영업본부가 별도로 진행한 채용에 부정 혐의가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LG전자 측은 압수수색 이유를 알 수 없다는 입장이다. LG전자 관계자는 “압수수색이 진행 중인 것은 맞지만 어떤 이유인지는 파악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4.17하락 23.7618:01 07/07
  • 코스닥 : 759.16하락 0.7418:01 07/07
  • 원달러 : 1195.70하락 0.118:01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8:01 07/07
  • 금 : 43.66상승 0.9818:01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