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일부직원 휴업 추진… “명퇴 결과 보고 결정”

 
 
기사공유
두산중공업이 일부 유휴인력을 대상으로 휴업을 추진한다. /사진=두산중공업
유동성 위기에 빠진 두산중공업이 일부 직원에 대한 휴업을 추진한다.

15일 두산중공업에 따르면 이 회사는 이르면 21일 유휴인력에 대한 휴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결정된 바 없다”며 “다음주 쯤 명퇴퇴직 신청 결과를 본 후에 일부 유휴인력에 대한 휴업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두산중공업은 지난 2월에 이어 이달 11~15일 기술직 및 사무직을 포함한 만 45세(1975년생)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두차례 명예퇴직 신청을 받았다.

두산중공업은 명예퇴직자에게 법정 퇴직금 외에 근속 연수에 따라 최대 2년치 임금을 지급하며 20년차 이상 직원에게는 위로금 5000만원을 추가 지급할 방침이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2.41상승 17.0418:03 07/03
  • 코스닥 : 752.18상승 9.6318:03 07/03
  • 원달러 : 1198.60하락 1.418:03 07/03
  • 두바이유 : 43.14상승 1.1118:03 07/03
  • 금 : 42.85상승 0.1518:03 07/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