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도 '휘청'… 코로나19 여파, 6개월 더 가면 구조조정?

 
 
기사공유
코로나19 여파가 6개월 이상 지속되면 국내 주요 대기업이 구고조정 수순에 들어갈 것이란 조사결과가 나왔다. 사진은 삼성전자 서울 서초사옥. /사진=뉴스1 D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대기업도 흔들린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국내 대기업들이 금융자금을 조달하는 등 현금유동성 확보를 통해 경영상 위기를 극복하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이로 인한 경영난이 6개월 이상 지속될 경우 3곳 중 1곳은 인력감축을 단행할 수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7일 한국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국내 매출액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기업 구조조정 현황’을 조사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대기업의 코로나19 경영위기 극복방안은 ▲금융자금 조달 등 유동성 확보(22.5%) ▲휴업·휴직(19.4%) ▲급여 삭감(17.5%) ▲명예·희망퇴직, 정리해고, 권고사직 등 인력 감축(8.8%) ▲비주력사업 매각, 인수합병(M&A) 등 사업구조 개편(4.4%) 순으로 나타났다.

‘별도 대응방안 없음’이라고 답한 기업도 17.5%에 달했다.

코로나19에 대응해 휴업·휴직을 실시 중이거나 논의 중인 기업의 평균 휴업·휴직 기간은 1~2개월로 조사됐다.

급여를 삭감하기로 한 기업들의 월 급여 삭감 폭은 직원들 기준으로 평균 -7.9%인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악화가 6개월 이상 지속될 경우 대기업의 32.5%는 인력 구조조정 없이는 버티기 어렵다고 응답했다. 이는 현재 인력 감축을 진행·계획 중인 대기업 비중(8.8%)의 3.7배 수준이다.

현 상황 유지 시 고용유지 한계기간은 6개월 이상(67.5%)이라고 답한 기업이 가장 많았다. 이어 ▲2~4개월(16.7%) ▲4~6개월(9.2%) ▲0~2개월(6.7%) 순으로 답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경영위기에도 휴업·휴직을 실시해 고용을 유지하는 대기업에 대해 고용유지지원금이 원활히 지급될 수 있도록 지원요건을 완화함으로써 민간의 고용유지 노력에 부응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7.90상승 9.0218:03 07/09
  • 코스닥 : 772.90상승 6.9418:03 07/09
  • 원달러 : 1195.50보합 018:03 07/09
  • 두바이유 : 43.29상승 0.2118:03 07/09
  • 금 : 43.34상승 0.4418:03 07/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