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고급차의 교과서’ 메르세데스-벤츠, 비전 EQS

 
 
기사공유
메르세데스-벤츠 친환경 프리미엄 자동차의 미래를 미리 만날 수 있는 EQS /사진제공: 메르세데스-벤츠

메르세데스-벤츠의 ‘비전 EQS’가 국내 소개됐다. EQ는 이 회사의 친환경브랜드며 S는 벤츠의 플래그십모델임을 상징한다. 따라서 EQS는 친환경 프리미엄차 전략의 정점을 드러내는 차종인 셈이다.



벤츠가 그리는 미래


비전 EQS는 지난해 가을 열린 독일 프랑크푸르트모터쇼(IAA 2019)에서 세계최초로 공개됐다. 행사의 개막 당일에서야 정체를 드러낼 만큼 꽁꽁 베일에 싸인 차종이어서 더욱 큰 관심을 끌었다.

미래 비전을 미리 제시하는 콘셉트카인 만큼 첨단기술을 집약했다. 혁신적인 배터리기술을 기반으로 역동적인 성능뿐만 아니라 뛰어난 에너지효율성까지 갖춘 차세대 전기차다. 게다가 메르세데스-벤츠의 디자인 비전을 드러내며 대형 럭셔리 전기 세단의 미래를 제시한다는 평을 받는다.
메르세데스-벤츠 친환경 프리미엄 자동차의 미래를 미리 만날 수 있는 EQS /사진제공: 메르세데스-벤츠

메르세데스-벤츠는 앞으로도 뛰어난 품질을 유지하는 건 물론 운전자가 제어권을 갖는 운전방식을 포기하지 않는다는 메시지를 비전 EQS를 통해 강조하려 한다. 스스로 움직이는 첨단 개인화 이동수단이면서도 차를 다룰 때 느낄 수 있는 짜릿함을 이어가겠다는 다짐이다. 비전 EQS는 고속도로 주행 시 레벨3 자율주행을 지원한다. 

소재도 특별하다. 강철, 알루미늄, 탄소섬유와 함께 재활용 소재 등 다양한 복합소재로 구성된다. 벤츠는 이를 통해 경량 디자인, 견고함, 비용의 효율성, 지속가능성 등의 다양한 요건을 만족시킬 수 있다고 자신한다.

나아가 메르세데스-벤츠는 20년 안에 탄소 중립을 목표로 한다. 이는 차의 제품주기가 세 번 바뀌기 전에 근본적으로 변화하겠다는 의지를 담은 것이다. 현재 단계에서는 전기 배터리로 구동되는 모빌리티 솔루션에 집중하면서 연료전지나 합성연료 등 다양한 솔루션도 함께 연구 중이다.
메르세데스-벤츠 친환경 프리미엄 자동차의 미래를 미리 만날 수 있는 EQS /사진제공: 메르세데스-벤츠



비전 EQS는 어떤 차?


비전 EQS에는 앞바퀴와 뒷바퀴 모두에 전기모터가 장착되는데 각 바퀴의 토크가 개별 제어되는 전자식 사륜구동시스템으로 활용된다. 주행환경에 맞춰 앞바퀴 또는 뒷바퀴만 굴릴 수 있고 필요할 땐 네 바퀴 모두를 굴리며 주행안정성을 높일 수 있다. 배터리는 차체 바닥에 설치된다.

최고출력은 469마력(350kW) 이상이며 최대토크는 77.5kg.m(760Nm)에 달한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도달하는 데 4.5초 미만이 걸린다.

단지 성능만 뛰어난 게 아니라 에너지효율에서도 새로운 기준이 되려 한다. 지능형 구동전략을 통해 1회 충전 시 주행가능리가 최대 700km에 이르며 350kW의 충전기로 80%까지 배터리를 충전하는 데 20분이 채 걸리지 않는다.
메르세데스-벤츠 친환경 프리미엄 자동차의 미래를 미리 만날 수 있는 EQS /사진제공: 메르세데스-벤츠

이처럼 상징적인 성능을 표현하는 건 디자인이다. 팽팽히 당겨진 ‘활’ 같은 긴장감을 보여주며 디자인철학인 진보적인 럭셔리(Progressive Luxury)를 새로운 차원으로 끌어올렸다는 평을 받는다.

차의 성격이 달라졌음을 분명히 드러내는 건 조명의 디테일이다. 차체를 따라 흐르는 라이트벨트는 EQ 브랜드 특유의 전면부 그릴부터 후면까지 끊김 없이 하나로 이어진 듯한 디자인을 보여준다.
메르세데스-벤츠 친환경 프리미엄 자동차의 미래를 미리 만날 수 있는 EQS /사진제공: 메르세데스-벤츠

실내 디자인은 최고급 요트에서 영감을 얻었다. 대시보드와 전면 트림부가 완전 일체화된 형태로 구성됐다. 하나로 통합된 대시보드, 센터콘솔, 팔걸이가 여유로운 실내공간을 더한다. 벤츠는 앞으로 EQ 브랜드가 선보일 미래 럭셔리세단 실내디자인의 방향성을 엿볼 수 있다고 자신한다.

루프 라이너에는 해양 폐기 플라스틱이 함유됐다. 눈으로 볼 수 있는 소재 영역에서 처음으로 재활용 플라스틱을 사용한 사례다. 우드 트림(나무장식)도 지역 내 생태 친화적인 방식으로 관리되는 독일의 삼림에서 재배된 단풍나무를 썼다.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산업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29.60상승 1.0618:01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18:01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18:01 05/29
  • 두바이유 : 35.29상승 0.5518:01 05/29
  • 금 : 33.17하락 1.3118:01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