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창구 내일 혼잡"… 2차긴급대출·재난지원금 동시 접수

 
 
기사공유

정부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을 위한 2차 긴급대출액의 95%를 보증해주기로 했다. /사진=뉴시스
내일(18일)부터 시중은행에서 소상공인 2차 대출과 긴급재난지원금 오프라인 신청 접수를 받는다. 당분간 은행 창구가 혼잡할 것으로 예상된다.

17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7개 시중은행(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기업·대구은행)은 18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에 처한 소상공인(개인사업자)을 위한 10조원 규모의 '2차 금융지원 프로그램' 신청 접수를 받는다.

소상공인 긴급대출액의 95%는 정책금융기관인 신용보증기금의 보증 공급을 통해 이뤄진다. 만약 대출금 1000만원을 한 푼도 갚지 못한다고 해도 신용보증기금이 은행에 950만원을 대신 갚아준다는 뜻이다. 대출 연체 또는 세금 체납이 없다면 소상공인들은 대부분 대출을 받을 수 있다.

앞서 정부는 1차 긴급대출 때 은행의 일반 신용대출 금리와 긴급대출 금리(연 1.5%)의 차이만을 보전해줬다. 신용대출 금리가 4%라면 여기서 긴급대출 금리(1.5%)를 뺀 2.5%포인트만큼의 이자를 정부가 보전하는 식이다. 이번에는 금리를 높이는 대신 은행들이 신용 8등급 전후 저신용자까지 대출을 진행할 예정이다. 다만 기존에 금융사 대출을 연체하고 있거나 국세·지방세를 체납한 사람은 대출을 받을 수 없다.

2차 신청에서도 신청자가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1차 신청 당시에도 정부의 예상보다 많은 인파가 몰려 접수 창구에 긴 줄이 늘어섰다. 대출 집행 소요 기간도 2개월이나 걸렸다. 2차 대출은 시중은행으로 창구를 일원화했고 신용보증기금이 담당했던 보증서 발급 업무도 대행해 혼란이 예고된다.

긴급재난지원금 오프라인 신청도 카드와 연계된 시중은행 영업점 약 6500개를 통해 진행된다. 창구 혼잡과 방역에 대한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대출 신청 기간과 중복되는 신청 첫째 주(18~22일)에 5부제 방식을 적용한다.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031.20상승 1.4218:03 05/27
  • 코스닥 : 724.59하락 4.5218:03 05/27
  • 원달러 : 1234.40상승 0.118:03 05/27
  • 두바이유 : 36.17상승 0.6418:03 05/27
  • 금 : 34.81상승 2.1918:03 05/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