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불공정거래 혐의사건 120건 금융위에 통보”

 
 
기사공유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는 지난해 이상거래 심리결과 금융위원회에 120건의 불공정거래 혐의사건을 통보했다고 17일 밝혔다.

유형별로는 미공개정보를 이용한 불공정거래가 전체의 약 절반 수준인 57건(47.5%)에 달했다. 부정거래 혐의는 28건으로 나타나 2018년보다 47.4% 증가했다. 부정거래·시세조종 등 다수 혐의가 중복된 복합 불공정거래 혐의사건은 60건(58.3%)으로 전년 대비 13.2% 늘었다.

시감위에 따르면 지난해 불공정거래 주요 혐의통보사건 103건 중 상장법인의 내부자 또는 준내부자가 주요 혐의자로 적발된 사건이 77건으로 가장 비중이 높았다. 시장별로는 중소형주 비중이 높은 코스닥시장에서의 불공정거래 혐의가 92건(76.7%)건을 차지해 압도적이었다.

시감위는 "재무상태가 부실하고 빈번하게 외부자금에 의존해 대규모 자금을 조달하며, 지배구조가 취약하고 사업연속성이 미약한 한계기업이 불공정거래에 더욱 쉽게 노출된다"고 말했다. 이미 지난해 불공정거래 주요 혐의통보사건 103건 중 43건이 과거 3년간 불공정거래에 노출된 기업으로 파악됐다.

시감위는 향후 긴급·중대 사회적 이슈사건에 신속대응 체계를 마련하고, 신종 불공정거래 선제적 대응을 위해 심리모델을 정비하며, 심리업무 효율화를 위해 심리인프라를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한국거래소 1층 로비.



 

  • 0%
  • 0%
  • 코스피 : 2029.60상승 1.0618:01 05/29
  • 코스닥 : 713.68상승 4.9318:01 05/29
  • 원달러 : 1238.50하락 1.118:01 05/29
  • 두바이유 : 35.29상승 0.5518:01 05/29
  • 금 : 33.17하락 1.3118:01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