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2배 크기’ 산업단지 늘린다… 국토부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기사공유
국토부가 ‘여의도 2배 크기’의 산업단지를 늘리기로 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국토교통부가 서울 여의도 면적의 약 2배 크기의 산업시설용지를 추가 공급한다.

18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전국 시도에서 마련한 ‘2020년 산업단지 지정 계획 변경안’이 최근 열린 산업입지정책심의회에서 원안 통과됐다.

2020년 산업단지 지정계획이 반영된 전국 산단은 기존 85개(면적 27.09㎢)에서 여의도 면적(2.9㎢) 2배 크기의 산단 17개(5.57㎢)가 추가돼 총 102개(32.66㎢)다.

수도권은 전자·반도체 등 첨단제조업 중심, 지방은 금속가공·화학제품·자동차관련 업종 등 지방 전략산업을 유치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이를 통해 앞으로 고용 증대와 지역경제 활력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065.08상승 35.4823:59 06/01
  • 코스닥 : 735.72상승 22.0423:59 06/01
  • 원달러 : 1225.00하락 13.523:59 06/01
  • 두바이유 : 38.32상승 0.4823:59 06/01
  • 금 : 37.97상승 3.1123:59 06/0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