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카드, '광화문 시대' 열었다… 신사옥 이전

 
 
기사공유
롯데카드는18일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76에 위치한 콘코디언 빌딩으로 사옥을 이전하고 업무를 개시했다. 사진은 롯데카드 신사옥 전경. /사진제공=롯데카드
롯데카드가 ‘광화문시대’를 열었다.

롯데카드는 18일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76에 위치한 콘코디언 빌딩으로 사옥을 이전했다고 밝혔다. 롯데카드는 신사옥 곳곳에 롯데카드의 조직문화와 경영철학을 담아 회사의 미래와 비전을 공유하는 공간으로 만드는데 주력했다.

조좌진 대표이사가 직접 신사옥의 내부 설계에서부터 공간 배치, 인테리어 등 전반적인 사항들을 직접 챙겼고 사내 오피니언 그룹을 대상으로 신사옥 인테리어 철학과 디자인 콘셉트를 프레젠테이션하며 직원들의 의견과 아이디어를 공유했다.

신사옥은 수평적 기업문화와 유연하고 탄력적인 애자일 조직문화가 형성될 수 있는 좌석 배치, 공간 활용에 중점을 뒀다. 기존에 상석 형태로 있던 팀장과 팀원과의 자리 구분을 없애고 업무, 회의, 수납 등 목적에 따라 효율적으로 변경 가능한 ‘모듈형 테이블’, ‘스탠딩 테이블’을 설치했다.

특히 롯데카드만의 경영철학을 담은 신개념 복합문화공간 ‘워킹 라운지(Working Lounge)’도 7개 층에 구축했다. 워킹 라운지는 업무를 뜻하는 워킹과 휴식하는 장소를 의미하는 라운지의 합성어로 업무와 휴식을 모두 즐길 수 있도록 구성됐다.

이밖에 사내 식당, 사적인 통화도 편하게 할 수 있는 ‘폰 룸’, 남녀 휴게실에 각각 설치된 ‘수면 캡슐’ 등 직원 복지를 고려한 공간 설계도 돋보였다. 1대 1 미팅공간, 대표이사 공간으로 토론과 심도 있는 고민을 진행하기 위한 워(WAR) 룸, 직원들 대상 직접적인 시그널 송출이 가능한 미디어 월 등 업무 효율에 도움을 주는 다양한 공간도 마련됐다.

조좌진 대표는 “사옥 이전을 통해 임직원의 업무 환경 개선과 부서간의 시너지를 극대화함은 물론 핵심역량에 보다 집중해 고객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14.36하락 14.1810:28 05/29
  • 코스닥 : 705.20하락 3.5510:28 05/29
  • 원달러 : 1238.20하락 1.410:28 05/29
  • 두바이유 : 35.29상승 0.5510:28 05/29
  • 금 : 33.17하락 1.3110:28 05/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