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항공권 유류할증료 0원… "갈 곳 없는데 뭔 의미?"

 
 
기사공유

다음달 국내선과 국제선에 유류할증료가 부과되지 않는다. 국제유가 하락 때문이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하늘길이 차단되면서 소비자들이 별다른 혜택을 받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뉴스1
저유가 여파로 다음달 국내외 모든 항공권에 유류할증료가 부과되지 않는다. 국제선은 3개월째, 국내선의 경우 2개월째 유류할증료가 0원을 기록하게 되는 것이다. 18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다음달 국내선과 국제선 모든 노선의 유류할증료는 0원이다.

유류할증료는 한달 단위로 사전에 고지되며 발권일 기준으로 적용된다. 항공권 구매 후 탑승시점에 유류할증료가 변동되더라도 차액이 징수되지 않는다.

항공권에서 유류할증료가 차지하는 비중은 20% 내외다. 유류할증료가 낮아지면 소비자가 부담해야 하는 항공권 가격도 낮아진다.

하지만 여행객들은 별다른 혜택을 받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사태로 해외 여행이 사실상 불가능한 상태이기 때문. 외교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기준 코로나19 여파로 입국제한 조치를 시행 중인 국가는 총 186곳이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다음달 미주, 유럽 등 일부 노선을 증편 및 재운항하지만 상용 수요를 내다본 결정이다.

업계 관계자는 "국내 여행객들이 주로 찾는 일본, 동남아를 비롯해 미국, 유럽 등에서 입국제한 조치를 완화하려는 움직임이 아직 없다"며 "유류할증료 부담은 낮아졌지만 여행 수요에 영향을 주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5.08상승 35.4818:01 06/01
  • 코스닥 : 735.72상승 22.0418:01 06/01
  • 원달러 : 1225.00하락 13.518:01 06/01
  • 두바이유 : 38.32상승 0.4818:01 06/01
  • 금 : 37.97상승 3.1118:01 06/0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