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시민군의 딸, 5월 영령에 살풀이춤 헌사

 
 
기사공유
5·18 후유증으로 사망한 광주 시민군 故 김성찬 씨의 딸인 단국대학교 김선정 예술디자인대학 교수가 18일 국가보훈처 주관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본행사 무대에서 '광주의 넋'을 주제로 살품이춤 공연을 헌사하고 있다./사진=머니S DB
5·18 시민군의 딸이 살풀이 춤을 춰 5월 영령을 위로했다.

5.18 후유증으로 사망한 광주 시민군 故 김성찬 씨의 딸인 김선정 단국대학교 예술디자인대학 교수는 18일 국가보훈처 주관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본행사 무대에서 '광주의 넋'을 주제로 살품이춤 공연을 헌사했다.

김 교수는 "오래 억눌러놓았던 슬픔과 외로움을 이제는 마음껏 펼쳐 보이고 싶고, 남편에 대한 기억을 끝까지 숨긴 채 돌아가신 어머니의 한을 풀어드리고 싶다"고 했다.

'광주와 5·18'를 가슴에 묻고 살아왔던 김 교수가 아버지를 생각하며 춘 춤은 그래서 더욱 특별한 울림으로 다가왔다.

김 교수는 "저의 춤이 흔적 없이 스러진 이들의 흔적이 되기를, 이름 없는 모든 시민군의 이름이 되기를 바란다"면서 "40번째 5월의 봄, '광주의 넋'이 조금이나마 위로받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국가무형문화재 제92호 태평무 이수자이자 서울시 무형문화재 제46호 살풀이춤 전수자로 40여년 동안 한국무용의 길을 걸어왔다.
 

광주=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7.90상승 9.0218:03 07/09
  • 코스닥 : 772.90상승 6.9418:03 07/09
  • 원달러 : 1195.50보합 018:03 07/09
  • 두바이유 : 43.29상승 0.2118:03 07/09
  • 금 : 43.34상승 0.4418:03 07/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