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사일 방어시스템까지?… 아브라모비치 '1조원 요트' 화제

 
 
기사공유
첼시 구단주 로만 아브라모비치의 개인 요트 '이클립스'. /사진='더 선' 보도화면 캡처
'거부 구단주'의 대명사처럼 불리는 로만 아브라모비치 첼시 구단주의 고급 요트가 화제다.

영국 매체 '더 선'은 어마어마한 가치를 지난 아브라모비치 구단주의 '슈퍼 요트'를 집중 조명했다.

'이클립스'(Eclipse)라는 이름의 이 요트는 지난 2010년 아브라모비치 구단주가 3억파운드(한화 약 4480억원)라는 거액을 들여 독일 조선회사에 주문한 것이다. 당시에는 세계에서 가장 큰 개인 소유 요트였다. 10년의 시간이 지났고 이 요트의 현재 가치는 10억파운드(약 1조5000억원)에 이른다고 매체는 설명했다.

요트 가치가 폭등한 요인은 화폐 가치나 요트 자체의 이름값보다는 아브라모비치 구단주의 '튜닝'에 있다. 아브라모비치 구단주는 요트를 사들인 뒤 각종 고급 장비와 보안 장치를 설치하는 데 거액을 투자했다. 시설 업그레이드와 유지에만 4억파운드(약 6000억원)가 들어갔다. 배보다 배꼽이 더 크다.

로만 아브라모비치 첼시 구단주. /사진=로이터
요트의 스펙을 보면 절로 고개가 끄덕여진다. 우선 요트의 길이가 533피트(약 162m)에 달하는데 이는 첼시 홈구장 스탬포드 브릿지의 경기장 길이보다 훨씬 긴 것이다. 요트에는 9곳의 갑판과 2곳의 헬리콥터 착륙장, 1곳의 차고가 있으며 실내 수영장, 댄스 플로어, 사우나, 영화관 등도 있다.

요트의 가치를 더욱 높이는 건 강력한 방어시설이다. 요트 내 유리는 전부 방탄유리로 구성됐으며 독일 업체가 설치한 탄도미사일 방어시스템이 가동된다. 비상상황을 대비해 3인용 잠수함까지 대기 중이다.

매체는 요트의 시설을 전하며 "제임스 본드 영화 속 악당들이 부러워할 정도다. 세상에서 가장 사치스러운 장난감"이라고 표현했다.

러시아 출신의 아브라모비치 구단주는 석유 사업을 통해 막대한 부를 벌어들였다. 경제전문 매체 '포브스'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아브라모비치의 순자산은 129억달러(약 16조원)에 이른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152.41상승 17.0418:03 07/03
  • 코스닥 : 752.18상승 9.6318:03 07/03
  • 원달러 : 1198.60하락 1.418:03 07/03
  • 두바이유 : 43.14상승 1.1118:03 07/03
  • 금 : 42.85상승 0.1518:03 07/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