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잡한 공인인증서 퇴출 문턱… 대체할 인증 서비스는?

 
 
기사공유
공인인증서 저장화면/사진=머니S
복잡한 공인인증서가 21년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질 전망이다. 

2014년 해외 쇼핑객이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의 주인공 천송이가 입은 코트를 구매하려고 했다가 액티브엑스(Active X)와 공인인증서 때문에 포기했던 논란이 종지부를 찍을지 관심이 쏠린다. 

19일 금융권에 따르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전자서명법 개정안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를 거쳐 오는 20일 열리는 20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에 상정될 전망이다.

개정안은 1999년 도입된 뒤 시장 독점을 통해 서비스 혁신을 저해하고 사용자 불편을 낳는 공인인증서 제도를 폐지하는 내용이 골자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다. 

대신 국제 기준을 고려한 전자서명인증업무 평가·인정제도를 도입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았다. 이에 따라 블록체인 등 다른 전자서명 수단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각광받는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인증시스템부터 생체인증이나 숫자와 문자를 조합한 사설인증방식도 도입될 전망이다.

대표적인 전자서명 서비스는 은행권이 모여 만든 '뱅크사인'이다. 은행연합회와 회원사들이 2018년 출시한 뱅크사인은 한 번 발급하면 여러 은행에서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을 내세워 사용자를 늘려 가고 있다.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뛰어난 보안성과 간편한 로그인, 3년의 인증서 유효 기간 등도 장점으로 내세운다.

'OO페이'로 불리는 인증서비스도 인기다. 카카오페이 인증서비스는 공인인증서와 동일한 공개키 기반구조(PKI)의 전자서명 기술에 위·변조가 불가능한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점을 특징이다. 특히 인증 절차가 카카오톡에서 이뤄지다 보니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으로 꼽힌다.

이동통신사도 본인인증 앱 '패스'를 선뵀다. 이 서비스는 앱 실행 후 6자리 핀(PIN) 번호 또는 생체인증으로 1분 내 바로 전자서명이 가능하다는 편리함을 장점으로 내세운다. 

금융권 관계자는 "모든 전자서명에 동일한 효력을 부여하고 공인인증서의 의무화를 방지하는 것이 개정법의 골자"라면서 "여야간 이견이 없는 만큼 20일 본회의 통과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4.17하락 23.7615:30 07/07
  • 코스닥 : 759.16하락 0.7415:30 07/07
  • 원달러 : 1195.70하락 0.115:30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5:30 07/07
  • 금 : 43.66상승 0.9815:30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