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 훈련 재개에 현장 의료진은 '물음표'… "충분한 논의 없었어"

 
 
기사공유
잉글랜드 축구계 종사 의료진 협회가 프리미어리그 훈련 복귀 결정에 의문을 제기했다. /사진=로이터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이 구단별 훈련 재개 방침을 발표한 가운데 현장 의료진은 여전히 이 결정에 '이해할 수 없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사무국은 18일(이하 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날 열린 회의에서 만장일치로 소규모 그룹 훈련 재개가 결정됐다고 밝혔다. 훈련은 19일 낮부터 시작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종식된 게 아니기에 훈련은 철저한 방역 속에 열린다. 훈련은 소규모 그룹으로 나뉘어 진행되고 각 그룹은 최대 5명을 넘길 수 없다. 선수별 훈련 시간도 75분을 초과해서는 안된다. 훈련이 끝난 뒤에는 골대, 경기장, 공 등 사용한 시설을 모두 소독한다.

리차드 마스터스 프리미어리그 최고경영자(CEO)는 "아직 (코로나19에 대한) 모든 위험을 제거하지는 못했다"라면서도 "우리는 철저히 안전한 환경을 만들어냈다. 이번 일(훈련 재개)이 모든 선수와 감독들을 안심시키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현장에서는 여전히 우려가 나온다. 이날 영국 'BBC'에 따르면 잉글랜드 내 4개의 프로축구리그 의료진으로 구성된 협회는 "자체 설문 결과 프리미어리그 의료진과 물리치료사 절반이 이번 결정에 '충분하고 설득력있는 고려가 이뤄지지 않았다'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이들 응답자 절반은 훈련이 재개될 경우 자신들이 지게 될 역할적, 책임적, 잠재적인 법적 책임에 대해서도 완전히 이해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혹시나 벌어질 수 있는 사건에 대해 구체적으로 누가 담당하고 책임을 져야 하는지 사무국이 제대로 확인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프리미어리그 사무국 대변인은 이에 대해 "훈련 복귀를 위해 준비 과정 전반에 걸쳐 광범위한 의료 전문가들과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협의했다"라며 "우리는 모든 프리미어리그 구단 의료진과 정부 당국과 의견을 나눴다"라고 설명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4.17하락 23.7618:01 07/07
  • 코스닥 : 759.16하락 0.7418:01 07/07
  • 원달러 : 1195.70하락 0.118:01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8:01 07/07
  • 금 : 43.66상승 0.9818:01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