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3~4월 전국 업무용부동산 거래량 뚝… 전년 대비 15% 감소

 
 
기사공유
서울 삼성동 무역센터 등 오피스 밀집 지역. /사진=뉴스1 D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경기 침체가 장기화되면서 기업이 입주한 업무용 부동산 분위기가 심상치 않은 모습이다.

19일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 3~4월 전국 업무용부동산 거래량은 508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595건) 보다 14.6% 감소했다.

인천을 제외한 수도권 업무용부동산 거래량도 줄었다. 서울의 경우 올 3~4월 거래된 업무용부동산은 188건으로 지난해(264건) 대비 28.8%, 경기도는 158건으로 전년(179건) 대비 11.7% 감소했다.

반면 인천 업무용부동산 거래량은 44건으로 지난해(35건)보다 25.7% 증가했다.

기타 지방 광역시 거래량은 감소한 모습이다. 올 3~4월 지방 광역시 업무용부동산 거래량은 49건으로 지난해(66건) 대비 25.8% 줄었다.

거래량 감소폭이 가장 큰 지역은 대구다. 대구는 지난해 10건에서 올해 2건으로 80%나 감소했다. 이어 광주는 10건에서 6건으로 40%, 대전은 27건에서 17건으로 37% 줄었다.

부산·울산 거래량은 소폭 증가했다. 부산은 지난해 16건에서 올해 20건으로 4건, 울산은 지난해 3건에서 올해 4건으로 1건 늘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코로나19 확산과 내수 경기 침체 장기화로 업무용부동산을 비롯한 수익형부동산 시장 거래량이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다”며 “다만 거래량은 줄었지만 1인 및 소규모 기업은 증가하고 있어 상대적으로 면적이 작은 업무용부동산의 임대 수요는 꾸준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최근 분양을 앞둔 업무용부동산과 입주를 앞둔 물량이 많아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안정돼 내수 경기가 회복된다면 업무용부동산을 비롯한 수익형부동산 거래 분위기는 다시 활기를 띨 것으로 보인다”고 낙관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28.54하락 2.6623:59 05/28
  • 코스닥 : 708.75하락 15.8423:59 05/28
  • 원달러 : 1239.60상승 5.223:59 05/28
  • 두바이유 : 35.29상승 0.5523:59 05/28
  • 금 : 33.17하락 1.3123:59 05/2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