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현장 임금체불 '철퇴'… 대금 중 '인건비' 구분지급

 
 
기사공유
정부가 건설현장 임금체불 관행 개선을 위해 ‘건설근로자의 고용개선 등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 개정안을 심의 의결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앞으로 건설현장의 공사대금을 지급할 때 인건비를 따로 구분하지 않으면 최대 3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정부는 19일 국무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고용노동부 소관의 ‘건설근로자의 고용개선 등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 개정안을 심의 의결했다. 임금비용 구분지급은 도급금액 5000만원 이상, 공사기간 30일 초과의 공공공사부터 적용된다.

임금비용 구분지급이란 건설공사 도급인이 수급인에게 임금을 다른 공사비용과 구분해 지급하고 임금의 사용명세를 확인토록 하는 것을 의미한다.

그동안 건설공사에서는 인건비와 자재비를 구분하지 않아 자재비가 부족하면 인건비를 전용하고 이로 인해 임금체불이 발생하는 관행이 형성됐다. 정부는 이 같은 관행을 개선하기 위해 대형 공공공사에 제도를 적용한 뒤 차츰 민간으로 제도를 확산시킬 계획이다.

개정안은 건설근로자가 퇴직공제금을 적립하지 못하는 상황을 최대한 방지하기 위해 도급인(발주자 또는 원도급인)의 공제부금 직접 납부 특례사유도 규정했다.

기존에는 건설사업주가 파산 등으로 공제부금을 납부하지 못하면 도급인은 건설근로자의 퇴직공제금을 적립할 수 없게 돼 있었다.

하지만 이번 개정으로 법률에서 정한 도급인의 공제부금 직접납부 사유 외에 건설사업주의 ▲파산선고 결정 ▲회생절차개시 결정 ▲공동관리절차 개시가 있으면 도급인이 공제부금을 대납할 수 있게 됐다. 퇴직공제 당연가입 대상공사는 기존 공공 3억원, 민간 100억원에서 공공 1억원, 민간 50억원으로 확대된다.

퇴직공제금 일액 범위는 기존 1000원 이상~5000원 이하에서 5000~1만원으로 상향됐다. 개정안은 지난해 11월 바뀐 ‘건설근로자법’에 따라 도입되는 임금비용 구분지급 제도, 공제부금 도급인 직접납부제 등을 규정하며 이달 27일부터 시행된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81.87상승 30.6918:03 06/05
  • 코스닥 : 749.31상승 6.9418:03 06/05
  • 원달러 : 1207.10하락 11.618:03 06/05
  • 두바이유 : 42.30상승 2.3118:03 06/05
  • 금 : 38.82하락 1.0518:03 06/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