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中 시안서 귀국… ‘코로나19’ 이후 첫 해외출장 성과는?

 
 
기사공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9일 2박3일간의 중국 출장 일정을 마치고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 사진=임한별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중국 출장 일정을 마치고 19일 귀국했다. 2박3일 간의 짧은 출장이지만 이 부회장은 현장경영을 통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위기대응 방안을 논의하는 한편 현지 지방정부 관계자들과 만나 협력을 모색하는 등 바쁜 일정을 소화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후 2시께 전세기를 통해 김포국제공항 비즈니스센터(SGBAC)에 도착했다.

이 부회장은 미국 오스틴 반도체 공장 증설과 미국의 화웨이 제재에 대한 논의가 있었는지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 없이 준비된 차량을 타고 공항을 빠져나갔다.

이 부회장은 복지부 직원 인솔 하에 공항 근처 임시 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되며 6시간 뒤 음성 판정이 나면 귀가할 수 있다.

해외 입국자들은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뒤 2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하지만 한중 양국의 기업인 신속통로 합의에 따라 출입국한 경우에는 의무격리가 면제된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중국을 방문한 글로벌 기업인으로는 이 부회장이 최초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 17일 중국 산시성에 위치한 시안반도체 사업장을 찾았다. 올해 1월 설 연휴 당시 브라질 스마트폰 생산사업장을 둘러본 이후 100여일 만의 해외 출장이다.

시안공장은 삼성전자의 유일한 해외 메모리 반도체 생산기지로 이 부회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영향 및 대책을 논의하고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이 자리에는 진교영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장 사장, 박학규 DS부문 경영지원실장 사장, 황득규 중국삼성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 부회장은 “과거에 발목 잡히거나 현재에 안주하면 미래는 없다”며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기 위해서는 다가오는 거대한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시간이 없다”며 “때를 놓치면 안된다”고 적극적인 선제대응을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이후 후허핑 산시성 위원회 서기와 류궈중 성장 등을 만나 협력을 논의했다. 후 서기는 이 자리에서 “삼성과의 협력을 심화해 나가고 산시성에서 삼성의 프로젝트를 전면적으로 지지하고 보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 부회장은 이에 대해 감사를 표하며 “협력 분야를 계속 넓히고 교류와 왕래를 확대해 새로운 시대를 만드는 데 긍정적 기여를 하겠다”고 화답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4.17하락 23.7615:30 07/07
  • 코스닥 : 759.16하락 0.7415:30 07/07
  • 원달러 : 1195.70하락 0.115:30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5:30 07/07
  • 금 : 43.66상승 0.9815:30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