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입해줘!" 하베르츠 맹활약에 리버풀 팬들 동요

 
 
기사공유
바이어 레버쿠젠 미드필더 카이 하베르츠(붉은색 유니폼)가 19일(한국시간) 독일 브레멘 베저슈타디온에서 열린 2019-2020 독일 분데스리가 베르더 브레멘과의 경기에서 전반 28분 헤더로 선취골을 터트리고 있다. /사진=로이터

'독일 신성' 카이 하베르츠가 리버풀과 연결되는 가운데 리버풀 팬들이 직접 '그를 영입해달라'고 구단을 향해 촉구했다.

하베르츠는 독일과 유럽이 모두 주목하는 젊은 공격형 미드필더다. 1999년생으로 이제 겨우 21세에 불과하지만 바이어 레버쿠젠에서만 100경기를 넘게 뛰는 등 경험이 풍부하다. 189cm의 탄탄한 체격과 축구센스가 돋보인다.

하베르츠의 상승세는 코로나19 공백기도 막지 못했다. 그는 19일(이하 한국시간) 독일 브레멘 베저슈타디온에서 열린 2019-2020 독일 분데스리가 베르더 브레멘과의 원정경기에 선발 출전해 전반에만 2골을 터트리며 팀의 4-1 대승에 기여했다. 주 포지션인 중앙 공격형 미드필더가 아닌 최전방 '가짜 9번' 위치에 나섰음에도 자신의 역할을 100% 수행했다.

남다른 활약에 리버풀 팬들의 마음이 벌써부터 동했다. 리버풀 지역매체 '리버풀 에코'에 따르면 이날 브레멘-레버쿠젠 경기 중계를 본 리버풀 팬들은 SNS를 통해 그를 영입해야 한다고 일제히 성토했다.

현지 팬들은 "하베르츠 영입을 고려해달라", "그래, 난 리버풀이 하베르츠를 데려오길 원해", "하베르츠를 리버풀로 데려와주세요. 미리 감사합니다" 등의 반응을 트위터에 쏟아냈다.

다만 하베르츠를 영입하기 위해서는 일정 수준 이상의 출혈이 불가피하다. '트랜스퍼마크트'에 따르면 하베르츠의 몸값은 8100만유로(한화 약 1085억원)로 평가받는다. 여기에 바이에른 뮌헨 등의 구단도 하베르츠에게 관심을 보였기에 만약 경쟁이 붙는다면 몸값은 더 올라갈 가능성이 농후하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9.26하락 18.6715:02 07/07
  • 코스닥 : 759.06하락 0.8415:02 07/07
  • 원달러 : 1195.50하락 0.315:02 07/07
  • 두바이유 : 43.10상승 0.315:02 07/07
  • 금 : 43.66상승 0.9815:02 07/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