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대산공장 촉매센터 화재 사과… “모든 조치 강구”

 
 
기사공유
LG화학이 19일 대산공장 촉매센터에서 발생한 화재사고에 사과했다. / 사진=LG화학
LG화학이 19일 대산공장 촉매센터에서 발생한 화재사고에 대해 사과하고 사고 수습을 위해 모든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2시 20분께 LG화학 촉매센터 공정동 내 촉매포장실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작업 중이던 임직원 1명 사망, 2명이 부상을 입고 서산중앙병원으로 후송해 치료 중이다.

LG화학 측은 현장에서 작업 종료 후 철수 시점에 파우더가 분출, 자연발화되면서 화재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 중이다.

LG화학은 사고 직후 사과문을 통해 “사고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분들께 진심 어린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사고 발생 즉시 공장 자체 소방대 및 응급차가 출동해 화재 진압 및 현장조치를 실시했고 추가적인 사고 및 피해가 없도록 조치 했다”고 설명했다.

LG화학은 “당사는 사고 수습에 만전을 기하고 모든 조치를 강구하고 책임을 다하겠다”며 “철저한 진상 규명과 원인 분석을 통해 이런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다시 한번 피해를 입으신 분들께 진심 어린 사과 말씀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2.41상승 17.0418:03 07/03
  • 코스닥 : 752.18상승 9.6318:03 07/03
  • 원달러 : 1198.60하락 1.418:03 07/03
  • 두바이유 : 42.80하락 0.3418:03 07/03
  • 금 : 42.68하락 0.1718:03 07/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