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공인인증서 폐지' 본회의 오른다… 연말정산 때 뭐 쓰나

 
 
기사공유
공인인증서의 독점적 지위를 없애는 전자서명법 개정안, 일명 '공인인증서 폐지 법안'이20일 국회 본회의에 상정된다. 사진은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본회의장/사진=임한별 기자
공인인증서를 폐지하는 내용을 담은 ‘전자서명법’ 개정안이 20일 국회 본회의에 오른다. 개정안이 국회 마지막 관문을 통과하면 지난 1999년 도입된 공인인증서가 21년 만에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된다.

전자서명법은 공인인증서의 지위를 폐지해 다양한 인증기술과 서비스가 시장에서 동등하게 경쟁할 수 있도록 한 내용을 담고 있다. ‘공인전자서명’이라는 표현이 ‘전자서명’으로 변경된다.

금융권에선 공인인증서 폐지 법안이 본회의을 통과하면 간편한 사설 인증서가 다양한 영역에서 활용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생체인증이나 블록체인 같은 다른 전자서명 수단이 활성화될 전망이다.

먼저 은행권에서 만든 ‘뱅크사인’은 한 번 발급하면 여러 은행에서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 강점이다. 블록체인을 통한 뛰어난 보안성과 간편한 로그인, 3년의 인증서 유효 기간 등도 장점으로 꼽힌다.

카카오의 ‘카카오페이 인증’은 별도 프로그램 설치 없이 ‘국민 메신저’ 카카오톡으로 간편하게 인증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장점이다. 공인인증서와 같은 공개키 기반구조(PKI)의 전자서명 기술에 위·변조가 불가능한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점도 시장에서 카카오페이 인증을 선호한다.

본인인증 앱 ‘패스’는 올해 초 발급 건수 1000만건을 기록, 연말까지 1800만건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6자리 핀(PIN) 번호 또는 생체인증으로 빠른 시간 내 전자서명이 가능하다. 유효기간도 3년으로 공인인증서(1년)보다 길다.

다만 전자서명법이 통과된다고 해서 당장 공인인증서가 사라지지는 않는다. 금융전문가들은 간편하고 보안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받는 대체 기술들이 즐비한 만큼 각종 플러그인을 요구하고 보안성도 낮은 공인인증서가 도태될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한다.  

금융보안업계 관계자는 “각종 생체인증 기반 전자서명이나 블록체인기반 인증, 클라우드 기반 간편인증 등 다양한 전자서명 기술들이 등장하고 있다”며 “전자서명법 개정안이 통과되면 연말정산이나 공공기관 정보시스템의 공인인증 운영방침이 달라져 금융소비자의 편의성이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31.20상승 1.4218:03 05/27
  • 코스닥 : 724.59하락 4.5218:03 05/27
  • 원달러 : 1234.40상승 0.118:03 05/27
  • 두바이유 : 36.17상승 0.6418:03 05/27
  • 금 : 34.81상승 2.1918:03 05/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